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갤노트9, 100번 낙하에도 ‘멀쩡’…아이폰XS 50번 만에 ‘박살’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8-10-05 16:38 최종수정 : 2018-10-05 18:25

컨슈머리포트, 배터리·내구성 등 테스트 결과 발표
갤럭시노트 83점 1위, 아이폰XS시리즈 82점 2·3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이 애플의 신형 프리미엄 스마트폰 아이폰XS시리즈를 꺾고 내구성 테스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미국 소비자매체 컨슈머리포트에 따르면, 갤럭시노트9은 100회를 떨어뜨렸는데도 유리가 파손되지 않았지만 아이폰XS는 50번 낙하에 유리와 카메라가 파손됐다.

뿐만 아니라 배터리 성능 부분에서도 갤럭시노트9은 아이폰XS시리즈보다 오래갔다. 아이폰XS와 아이폰XS맥스의 배터리는 각각 24.5시간, 26시간인 반면 갤럭시노트9은 29시간이었다.

충전시간도 아이폰XS와 Xs맥스는 각각 196분, 210분을 기록했지만 갤럭시노트9은 105분이었다. 종합해보면 갤럭시노트9의 ‘완승’이다.

이 같은 결과에 따라 컨슈머리포트는 갤럭시노트9가 평점 83점을 기록하며 1위, 82점을 받은 아이폰XS맥스와 아이폰XS는 각각 2·3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어 갤럭시S9, 갤럭시S9플러스, 갤럭시S8, 갤럭시S8액티브, 갤럭시S8플러스 4~8위를 차지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아이폰XS의 경우 배터리 시간과 카메라 성능이 약간 개선되는 등 전반적인 성능이 향상됐다”며 “(아이폰XS는) 갤럭시노트9을 능가하는 수준은 아니만 이에 가까운 성적을 냈다”고 평가했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