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감원, 금융그룹 통합감독 보고서식 마련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8-09-26 12:00

업계 부담 완화 보고항목 간소화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금융감독원이 금융그룹 통합감독 보고서식을 마련했다.

금감원은 지난 7월 2일 시행된 '금융그룹 감독에 관한 모범규준' 원활한 이행을 위해 모범규준상 보고사항과 관련된 보고서식을 제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개별 금융업법의 기존 보고항목과의 중복을 최소화하고, 통합감독 제도 초기에 업계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하여 보고항목을 간소화했다.

금융그룹 업무보고서는 4개 분야 29개 항목으로 금융지주회사 18개 분야 151개 항목 대비 크게 축소했다.

항목은 대표회사의 계열사 지분율 현황, 금융그룹의 주주유형별 지분율 현황, 비금융계열사와의 임원 교류 현황 등 소유·지배구조에 관한 사항이 포함됐다.

그룹 위험관리 체계에 관한 사항은 4개 항목으로 그룹위험관리기구 운영현황, 그룹위험관리 정책 현황, 그룹위험 한도관리 현황, 그룹위험 관리실태 자체평가 현황 등으로 대표회사 이사회를 중심으로 그룹차원 통합위험관리체계까 적정하게 구축, 운영되는지 점검할 수 있도록 했다.

그룹 자본적정성에 관한 사항은 그룹 자본비율 현황, 소속 금융회사별 적격자본 현황, 자본의 세부구성 현황, 계열사간 상호·교차·우회 출자 현황 등으로 그룹 전체 실제 손실흡수능력 등 자본적정성 관리 수준과 자본의 질적수준을 점검할 수 있도록 했다.

내부거래와 위험집중에 관한 사항은 9개로 대주주에 대한 익스포져 현황, 내부거래 유형별 수익 현황, 업종별 익스포져 현황 등이다.

금융그룹 대표회사는 해당 서식에 맞춰 9월 말 기준 업무보고서부터 분기별로 금감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