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HDC현대산업개발, 첫 반포 단독 단지 확보 눈앞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8-07-16 16:00

오는 28일 반포 3주구 시공사 선정 총회 개최…김대철 사장 취임 후 첫 도정 수주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사장. /사진=HDC현대산업개발.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반포 1단지 3주구(이하 반포 3주구)가 이번 달 말 시공사 선정총회를 개최하면서 HDC현대산업개발이 첫 반포 단독 단지 확보를 눈앞에 뒀다. HDC현대산업개발이 반포 3주구를 수주하게 된다면 지난해 12월 김대철 사장(사진) 체제 출범 이후 첫 도시정비사업장 확보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반포 3주구 재건축 조합은 오는 28일 시공사 선정총회를 연다. 반포 3주구는 지난해 11월, 지난 1월, 지난 4월 시공사 입찰이 유찰돼 수의계약으로 시공사를 선정한다.

이에 따라 HDC현대산업개발이 이 사업장 재건축 시공권을 확보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지난 3번의 시공사 입찰에서도 HDC현대산업개발이 단독으로 입찰하는 등 수주에 심혈을 기울였기 때문이다.

지난달 제기된 ‘입찰 제안서’ 논란도 무난히 타결돼 큰 변수도 없다. 지난달 중순 HDC현대산업개발이 반포 3주구 조합에 제출한 해당 단지 입찰 제안서가 법적 요건이 미달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달 18일 재건축 조합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어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입찰 제안서 논란도 지난달 18일 열린 설명회를 통해 무난히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대형 건설사 한 관계자는 “지난 1월 입찰을 제외하고 반포 3주구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우세가 점쳐졌다”며 “HDC현대산업개발과 여타 건설사 간 수주 전 참여 시기 차이는 약 10개월로 여타 건설사와 차원이 다른 네트워크를 형성했다”고 말했다.

반포 3주구는 전용면적 72㎡ 단일평형 1490가구를 지하 3층∼지상 35층, 17개동, 2091가구로 재건축을 추진한다. 예상 총공사비는 8087억원이다. 이 단지는 반포 주공 1단지 1·2·4주구 생활 인프라를 공유해 매력이 높은 단지로 꼽힌다.

오는 28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여는 반포 주공 1단지 3주구. / 자료=한국금융신문DB.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