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대구은행장 후보 김경룡·박명흠, 채용비리 의혹에 '몸살'

금융부

구혜린 기자

기사입력 : 2018-05-17 04:00

박명흠, 자녀 DGB캐피탈 채용 관여 특별검사
김경룡, 경산시금고 공무원 자녀 채용 검찰조사
대구 시민단체 "임추위 최종후보 결정 중단해야"

(왼쪽부터) 김경룡 DGB금융지주 회장 직무대행, 박명흠 대구은행장 직무대행/ 사진제공=DGB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대구은행 행장 최종후보자 선발을 위한 마지막 관문을 하루 앞둔 가운데 두 명의 후보자가 모두 채용비리 논란에 휩싸여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일각에서는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의 후보자 검증 능력을 의심하며 행장 선발 절차를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차기 대구은행장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박명흠 부행장(행장 직무대행)은 최근 자녀 특혜채용 의혹으로 특별검사를 받았다. 박 부행장의 자녀는 지난 2016년 DGB금융지주 계열사인 DGB캐피탈에 입사했으며 현재 재직 중이다.

대구은행 채용비리 조사는 금감원 특수은행검사국에서 먼저 착수했다. 그러나 조사과정에서 채용비리신고센터에 박 부행장의 자녀 부정채용을 고발하는 신고가 접수되자 여신금융검사국까지 움직여 DGB캐피탈 검사에 들어갔다.

금감원 여신금융검사국은 박 부행장의 자녀 부정채용 사실을 확인한 뒤 검찰에 이첩했는지에 대해서는 침묵했다. 다만, 금감원 관계자는 "채용비리와 관련해 대구은행 검사는 모두 마친 상태"라며 "현재 금감원이 대구은행과 관련한 특별조사를 진행 중인 건은 없다"고 말했다.

자녀의 계열사 채용 과정에서 특혜를 줬는지에 대해 박 부행장은 "금감원 조사역이 직접 방문해 몇 가지를 묻고 갔으며 특별검사 결과 의혹은 모두 해소됐다. 검찰에 넘어갔으면 당사자인 내가 먼저 알았을 것"이라며 "행장 내정자 선발이 임박해서 항간에 사실과 다른 음해성 투서가 많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후보자인 김경룡 부사장(지주 회장 직무대행)도 비슷한 시비에 휩싸인 상태다. 김경룡 부사장은 최근 경산시 금고 담당 공무원 자녀의 대구은행 채용에 관여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해당 공무원의 자녀는 지난 2014년 대구은행에 입행했다. 당시 경산지역 담당 본부장이었던 김 부사장이 은행 임원에게 공무원 자녀의 지원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채용비리 논란을 배제하더라도 후보자 모두가 부적격 인사임을 주장하는 투서가 난무한다. 주된 내용은 이들이 박인규 전 행장의 최측근이라는 것이다. 대구은행 관계자를 자처하는 이들은 둘 중 누가 행장이 되든 간에 '대구상고-비대구상고' 파벌 다툼은 심화될 것이며 박 전 행장 세력 청산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은행 내외부에서 현재 임추위 결정에 반발하는 움직임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대구 시민단체도 행장 선발 과정에 제동을 걸었다. 대구은행 박인규 행장 구속 및 부패청산 시민대책위원회는 전날 성명서를 통해 임추위에 행장 최종후보 결정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금감원 검사 결과 (두 후보자의) 비리혐의가 밝혀지거나 징계대상에 오르게 되면 대구은행은 또다시 행장 후보의 자격 여부를 둘러싼 논란과 갈등에 휩싸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은행 임추위는 지난 11일 6명의 전・현직 임원 예비후보 중 박명흠, 김경룡 후보를 압축후보로 선별했다. 오는 18일 오전 두 후보자에 대한 심층면접을 진행하고 최종 1인을 내정할 계획이다. 최종 후보는 이달 말 대구은행 이사회 및 임시 주주총회를 거쳐 신임 대구은행장으로 공식 선임된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