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대유위니아 ‘둘레바람’ 기능 탑재한 ‘2018년형 에어컨’ 출시

산업부

김승한 기자

기사입력 : 2018-05-09 18:52 최종수정 : 2018-05-09 20:17

IoT 앱 원클릭으로 선호 풍량·모드 실행
아기에 적합한 ‘베이비 케어’ 기능 갖춰

△대유위니아 2018년형 ‘위니아 에어컨’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대유위니아가 ‘둘레바람’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찬바람을 직접 맞지 않아도 쾌적하게 냉방 하는 ‘2018년형 위니아 에어컨’을 출시했다.

최근 에어컨 업계에서는 디자인을 내세워 바람 없는 에어컨이 출시되는 등 다양한 시도가 있었다.

대유위니아는 에어컨의 찬바람을 직접 쐬고 싶지 않은 소비자 니즈에 맞춰 바람을 측면 방향으로 내보내 방 전체를 빠르게 냉방하는 신제품을 선보인다. 또한, IoT 기능을 탑재해 언제 어디서든 선호하는 냉방을 원클릭으로 작동시킬 수 있어 편의성도 대폭 향상했다.

이번 신제품은 시원한 바람이 부는 바람창을 형상화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제품 전면에는 깔끔한 느낌의 화이트를 기반으로 하고 포인트 컬러를 강조했다. 이를 통해 집안 어디에 놓아도 자연스럽게 배치 가능하며 인테리어 효과도 톡톡히 누릴 수 있다.

◇‘파워 냉방’ ‘스마트 맞춤 바람’ 등 각양각색 냉방 기능

2018년형 위니아 에어컨은 전면에 두 개의 원판 모양 토출구가 특징이다. 이는 전원이 켜지면 앞 방향으로 강력한 바람을 내보낸다.

둘레바람 기능을 이용하면 원판 토출구의 바람틀이 돌아가며 측면 방향으로 바람이 나오게 된다. 이 ‘둘레바람’은 사용자의 피부에 찬 바람을 직접적으로 접촉시키지 않으면서 실내를 시원하게 만든다.

“찬 바람이 나오지 않는 에어컨은 에어컨이 아니다”라는 원칙에 따라 강력한 냉기를 내뿜는 기능도 탑재했다. ‘파워 냉방’ 기능을 실행하면 찬 바람이 제품 앞 쪽을 향해 빔처럼 터져 나온다. 외출에서 복귀해 빠르게 실내를 냉각시키거나 땀을 식히기 위해 찬바람을 쐬고 싶을 때 제격이다.

◇아기에게 적합한 냉방 환경 만들어주는 기능 추가

특히, 이번 신제품은 여름철 에어컨 사용으로 냉방병을 겪을 수 있는 아이들을 배려한 기능이 특징이다.

먼저, 민감한 아기를 위해 18℃의 순한 바람을 내보내는 ‘아기 모드’ 냉방 기능을 추가했다. 또한, 잠을 자는 아기의 눈과 귀를 자극하지 않도록 ‘음소거’, ‘라이트 ON/OFF 기능’을 갖추고 아기가 리모콘을 만져도 오작동을 일으키지 않는 리모컨 잠금 기능 등 아기를 위한 다양한 ‘베이비 케어’ 기능이 탑재됐다.

◇IoT 기술 탑재 등 다양한 소비자 니즈 충족

2018년형 위니아 에어컨은 더 다양해진 소비자 니즈에 맞춰 많은 편의 기능을 새롭게 추가했다.

이번 신제품은 Wi-Fi를 연결할 수 있어, 에어컨의 다양한 기능을 언제 어디서든 쉽고 빠르게 조작할 수 있는 홈스마트 기능을 탑재했다.

‘위니아 에어컨 홈스마트’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시간과 요일에 따라 동작을 예약할 수 있다. 또한, 즐겨찾기 기능이 있어 선호하는 바람의 풍량과 모드를 미리 설정, ‘즐겨찾기’ 원클릭으로 원하는 냉방모드를 바로 실행할 수 있다.

해당 앱은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고, 모든 스탠드 제품과 벽걸이 인버터 11평 이상 제품에 적용했다.

전기사용료에 민감한 세대에서는 온도변화에 따라 섬세하게 냉방량을 조절하는 ‘초절전 인버터 시스템’을 통해 에어컨 전원버튼을 자주 누를 필요 없이 최소한의 에너지로 희망 온도를 유지할 수 있다.

이 밖에도 2단계의 제습모드는 더욱 쾌적한 실내 환경을 만들어준다. ‘파워 제습’ 기능은 높은 제습효율을 제공하는 강력 제습 기능이고, ‘절전제습’을 선택하면 전기 사용량을 낮춰 요금 절약을 할 수 있다. 또한, 냉방을 하지 않더라도 공기청정 기능만 단독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4계절 내내 언제나 깨끗하고 시원한 바람을 통해 실내 공기 관리가 가능하다.

아울러, 에어컨 운전 후 제품에 남은 습기를 제거하는 ‘자동 내부 건조’, 스마트폰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쉽고 빠르게 에어컨을 작동 시킬 수 있는 ‘스마트홈 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외에도 ‘스마트 맞춤 바람’ 모드가 냉방방식을 스스로 조정해 전기사용료를 절약한다. 또한, ‘바람창 컨트롤’ 기능을 사용하면 필요한 만큼만 냉방 할 수 있어 전기사용료가 최대 55%까지 절약된다. 조작은 스마트폰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이번 신제품은 ‘둘레바람’ 라인과 ‘웨이브(WAVE)’라인으로 구성됐으며 스탠드형 50개 모델, 벽걸이형 35개 모델, 총 85개 모델로 출시됐다. 출하가는 스탠드형 170만원~360만원, 벽걸이형 60만원~150만원이다.

김재현 대유위니아 대표이사는 “고객 여러분이 올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라는 마음에 찬 바람을 맞지 않아도 냉방 가능한 2018년형 위니아 에어컨을 출시하게 됐다”며, “강력한 냉방뿐만 아니라 아기를 배려한 기능까지 탑재한 이번 신제품으로 올 여름 소비자 마음을 공략하겠다”고 전했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