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실명확인계좌 도입, 농협도 확정된 바 없어...긴급회의 돌입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8-01-12 14:25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신한은행이 가상화폐(암호화폐) 실명확인계좌 시스템 도입을 20일께 도입하지 않겠다고 밝힌 가운데 NH농협은행도 도입 여부, 시기에 대해 확정된 사안이 없다고 전했다.

12일 농협은행은 "실명확인계좌 시스템 도입 시기는 공식적으로 미정"이라며 "도입을 할지 여부도 정해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 도입 권고안에 따라 은행권은 계좌 실명확인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이 시스템은 이용자가 가상화폐 거래를 위해 현금 입금 시 본인 명의의 입출금 계좌로 입금을 하는지, 가상화폐 거래소 법인계좌와 동일 은행인지를 확인한 후 일치할 경우에만 입금 주문을 체결해주는 시스템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은행들이 실명확인시스템을 22일부터 도입하면, 기존에 거래소에 발급된 가상계좌는 모두 폐쇄 조치되고 실명확인이 가능한 가상계좌가 새로 발급된다"고 설명했다.

기존 정부 계획대로 였다면, 고객은 입출금 계좌를 이용하고, 거래소는 1인당 1가상계좌를 고객에게 다시 부여해 주문 처리 속도에 문제 없이 가상화폐 거래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날 국내 규모 2위인 신한은행이 시스템 도입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밝히자,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 이행 여부는 묘연하게 됐다. 신한은행에 이어 가상계좌 발급 규모 1위인 농협은행도 도입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디지털전략부에서 이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는데, 아직 완비도 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금융당국은 오후 4시 30분 가상화폐 거래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하는 농협·기업·신한·국민·우리·산업 6개 은행의 담당자를 긴급 소집해 회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 관련 명확한 지침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농협중앙회, 농협금융지주, 농협경제지주, 농협은행 본점 / 사진제공= 농협금융지주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N카드뉴스

더보기

FN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