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가계 신용 급속 팽창시 부문별 경기대응완충자본 도입”

고영훈 기자

gyh@

기사입력 : 2017-12-11 12:14 최종수정 : 2017-12-11 12:24

11일 출입기자단 송년 세미나

최종구 금융위원장/제공=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1일 “거시건전성 규제 차원에서 급속한 가계 신용팽창시 부문별 경기대응완충자본을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한 식당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송년 세미나에서 “가계부채의 잠재리스크 관리강화 등을 위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가 높은 일부 주담대에 대한 자본규제를 강화하고, 은행 예대율 산정시에도 가계대출과 기업대출을 구분하여 차등화된 가중치를 적용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그는 “가계부채도 그 총량과 구성 뿐 아니라 향후 우리 경제의 리스크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출심사 체계를 질적으로 개선하겠다”며 “기존 차주의 부담이 불합리하게 확대되지 않도록 대출금리 추이에 대해서도 면밀히 모니터링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개편방안의 보다 세부적인 내용은 최종안이 확정되면 발표할 계획이다.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