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바야흐로 배당주 펀드의 계절

김경아

webmaster@

기사입력 : 2009-10-25 18:01

혼조장 대안, 단 장기접근 필수

최근 증시 변동성이 확대중인 가운데 상대적으로 하락방어에 탁월한 배당주펀드에 대한 관심이 높다.

실제 올해 기업들의 당기순익이 예년 대비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그동안 외국인 및 대형주 중심 강세장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받던 배당주펀드가 탄력 받을것으로 기대되는 것.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일부 배당주펀드의 경우, 연초 대비 국내주식형 유형평균(48.83%)을 크게 앞질러 이 같은 기대감을 더하게 한다. (기준일: 2009년 10월 21일)

성과가 우수한 배당주펀드로는 동양투신운용의 ‘동양중소형고배당주식형’(61.69%)와 아이투신운용의 ‘아이-현대히어로알짜배당중권주식형’(61.17%)이 대표적.

한편 펀드 전문가들은 혼조장세에 상대적인 안정성으로 부각중인 배당주펀드를 추천하면서도, 장기 투자 개념으로 접근할 것을 당부했다.

SK증권 펀드리서치 안정균 연구원은 “횡보장세엔 확실히 대형주 대비 배당주펀드의 성과가 돋보이기 마련”이라며 “다만, 단기적으로 배당이익에만 연연해 단타매매로 접근하기 보단 중장기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진단했다.

현대증권 WM컨설팅센터 오온수 연구원도 “배당주펀드는 단타매매투자 시각으로 접근하면 안된다”며 “투자포트폴리오 측면에서 꼭 필요한 만큼, 길게 보고 접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경아 기자 ka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