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카오, 그룹 컨트롤타워 강화…김정호 네이버 공동창업자 영입

이주은

nbjesus@

기사입력 : 2023-09-25 15:28

CA 협의체 4인 총괄 체제 개편
김정호 이사장·정신아 대표 등 합류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카카오가 그룹 컨트롤타워 격인 CA 협의체를 4인 체제로 개편하고 김정호 브라이언임팩트 이사장,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 권대열 카카오 정책센터장을 새로 영입했다. / 사진제공=브라이언임팩트

카카오가 그룹 컨트롤타워 격인 CA 협의체를 4인 체제로 개편하고 김정호 브라이언임팩트 이사장,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 권대열 카카오 정책센터장을 새로 영입했다. / 사진제공=브라이언임팩트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카카오(대표 홍은택닫기홍은택기사 모아보기)가 공동체 전략 방향을 조율하고 지원하는 CA 협의체를 4인 총괄 체제로 개편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김정호 브라이언임팩트 이사장을 CA 경영지원 부문 총괄로 임명했다. 이와 함께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 (사업관리) ▲권대열 카카오 정책센터장(위기관리) ▲배재현 카카오 투자총괄대표(투자) 등을 부문별 총괄로 임명했다. 이로써 CA 협의체는 기존 배재현 투자총괄을 포함해 4인 총괄 체제로 개편됐다.

CA협의체는 지난해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CAC)에서 이름을 바꾼 조직으로, 카카오 공동체 내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고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회사 규모가 커짐에 따라 사업관리와 경영지원, 위기관리 영역을 세분화해 총과를 새롭게 선임한 것"이라며 "협의체 역할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업계는 이 중 김정호 총괄의 역할에 주목하고 있다. 이번 협의체 개편이 카카오 공동체 내 감도는 위기감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오면서다.

김 이사장은 네이버 공동창업자 중 한 명이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김범수닫기김범수기사 모아보기 카카오 창업자의 삼성SDS 입사 선배기도 하다. 김 창업자가 설립한 한게임과 네이버 합병에 가교 역할을 했다고 알려져 있다.

이후 NHN 한게임 대표, NHN 차이나 대표 등을 역임한 후 2012년 사회적 기업 베어베터를 설립했다. 지난해부터는 김 창업자의 개인 사회공헌재단인 브라이언임팩트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여러 굵직한 IT 회사를 거치며 관련 경험이 많은 김 총괄이 최근 카카오를 둘러싼 대내외적 위기를 타개할 구원투수 역할로 영입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카카오는 지난해 10월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대규모 서비스 먹통 논란 이후 올해도 SM엔터테인먼트 인수 당시 시세 조종 혐의로 금융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이달 초엔 카카오 재무그룹장(CFO)이 개인 법인카드로 1억원 상당의 게임 아이템을 결제한 사실이 드러났다. 한 시민단체가 카카오 계열사 그라운드X의 가상자산 클레이를 이용한 배임·횡령 혐의로 김범수 창업자와 관계사 임원들을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주요 계열사인 카카오모빌리티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각각 콜 몰아주기와 공모전 당선작가 2차 저작물 작성권 제한 등으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이주은 기자 nbjesus@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