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5년만에 '대부업자' 타이틀 벗은 OK금융 최윤, 종합금융 본격 도약 나선다

홍지인 기자

helena@

기사입력 : 2023-09-09 07:00

러시앤캐시, 다음 달부터 일반 소비자 대상 금전 대부업 철수
한국서 금융사업 시작한지 25년 만에 '대부업자' 이미지 탈피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최윤 OK금융그룹 회장./ 사진 = OK저축은행

최윤 OK금융그룹 회장./ 사진 = OK저축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최윤닫기최윤기사 모아보기 OK금융그룹 회장이 오는 10월부로 금전 대부업에서 완전히 손을 뗀다. 오랜 시간 OK금융그룹을 발목 잡았던 ‘대부업자’라는 타이틀을 떼고 본격적으로 종합금융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이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OK저축은행은 러시앤캐시 대출자산과 영업권을 이달 내 모두 양수하기로 하는 계획을 금융감독원에 보고했다.

러시앤캐시(아프로파이낸셜대부)는 이달까지만 영업하고 다음 달부터 일반 소비자 대상의 금전 대부업에서 완전히 철수하게 된다. 이에 따라 최 회장은 한국에서 사업을 시작한지 25년만에 ‘대부업자’ 타이틀을 벗을 수 있게 됐다.

1963년 일본 나고야에서 태어난 최 회장은 재일교포 3세다. 20대에 한식당을 열며 사업을 시작해 15년간 직영접을 13개까지 확대하며 요식업으로 성공을 이뤘다. 이후 1999년 고국으로 들어온 그는 아프로파이낸셜그룹을 출범하며 소비자금융업에 진출했다.

최 회장은 2002년 대부업체인 원캐싱을 설립하고 끊임없이 인수합병(M&A)을 시도하며 사업 시작 10여 년 만에 국내 1위 대부업 오너로 올라섰지만 '대부업자'라는 꼬리표는 그를 괴롭혔다. 2007년부터 저축은행 인수에 나섰지만 ‘대부업자’라는 부정적인 인식 때문에 번번히 실패한 것이다.

그러나 10번의 시도 끝에 2014년 저축은행을 인수하게 됐고 'OK저축은행'으로 새 이름을 달아 사업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읏맨. /사진제공=OK금융그룹

읏맨. /사진제공=OK금융그룹

최 회장은 2014년 OK저축은행 전신인 예주저축은행과 예나래저축은행을 인수하면서 2024년 말까지 대부업을 철수하기로 금융당국과 약속한 바 있다. 이에 2018년 원캐싱, 2019년 미즈사랑, 지난 3월에는 예스자산대부의 대부 라이선스를 각각 반납했고 지난 2월에는 OK캐피탈이 예스자산대부를 흡수합병했다.

마지막 대부업체였던 러시앤캐시까지 OK저축은행으로 합병되면서 OK금융그룹은 대부사업을 모두 정리하게 됐다.

OK금융그룹은 OK저축은행과 OK캐피탈 등 제2금융권 계열사를 비롯해 OK신용정보·OK F&I 등 다양한 금융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지만 TV 광고를 통해 널리 알려진 러시앤캐시, 미즈사랑 등으로 인해 ‘대부 업체’ 이미지가 강했다.

이에 OK금융은 여러 번 증권사 인수에서도 대부업 청산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고배를 마신바 있다. 지난 2017년 3500억원을 제시하며 이베스트투자증권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인수를 목전에 뒀으나 금융위 승인을 받지 못한 것이다.

당시 금융위는 대부업 중심의 사업구조를 개편하라며 ‘요건충족명령’을 내렸다. 앞서 2015년에는 LIG투자증권(현 케이프투자증권), 2016년에는 리딩투자증권 인수전에서도 그룹의 시작점이 대부업이라는 이유로 대주주적격성 심사 과정에서 고배를 마셔왔다.

마침내 대부업 타이틀을 떼게 된 최 회장은 종합금융그룹으로 성장하기 위해 증권사 인수에 나서는 등 본격적으로 몸집을 키울 것이란 전망이다.

인수 후보로 언급되고 있는 곳은 SK증권과 유안타증권 등이 있다. 두 곳 모두 중·소형 증권사로 OK금융그룹이 증권업을 경험하고 몸집을 키워 나가기에 적합하다는 해석이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