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하나증권, 현직 임원 48억원 규모 배임 혐의 발생…수사 의뢰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09-30 21:00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하나증권이 현직 임원의 배임 정황을 포착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하나금융지주는 30일 자회사인 하나증권이 현직 임원에 대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배임) 혐의 등이 발생해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공시했다.

해당 임원의 배임 혐의 금액은 48억3000만원으로, 하나증권 자기자본의 0.09%에 해당한다.

하나금융지주는 공시에서 "혐의 발생금액은 고소장에 기재한 금액을 기초로 한 것으로 확정된 내용이 아니며, 추후 수사기관의 수사 결과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며 "적법 절차에 따라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나증권 본사 / 사진제공= 하나증권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