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우리은행, 원비즈플라자 회원사에 공급망 리스크 관리 지원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2-06-24 14:38

우리은행 사옥 외관. / 사진제공=우리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닫기이원덕기사 모아보기)이 기업 디지털공급망플랫폼인 ‘원비즈플라자’ 회원사를 대상으로 디지털 전환을 위한 경영, 세무, 회계, 법률, ESG 등 전문가 영역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우리은행은 원비즈플라자에서 전문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에이치알엠 등 8개사와 ‘기업 디지털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원비즈플라자는 국내 1위 구매솔루션 업체인 엠로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회원사 간의 구매 프로세스(공급망)를 지원한다. 우리은행은 자금이체·대출지원 등 뱅킹 서비스로 회원사의 공급망 리스크 관리를 지원한다.

원비즈플라자는 오는 29일 사전체험행사(Demo Day)를 개최하며 9월 정식서비스 오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업무 제휴는 나이스평가정보(ESG컨설팅), 한국정보통신(세부/회계 솔루션), 비즈플레이(무증빙 경비처리)와 같은 업계 선도 업체와 함께한다.

또한 우리금융그룹의 스타트업 협력 프로그램 ‘디노랩’ 참여 기업인 에이치알엠(폐기물 리사이클링), 웨인힐스브라이언트에이아이(AI기반 영상 자동제작), 글로싸인(전자계약 및 서명), 엘핀(근태관리), 아미쿠스렉스(법률문서 자동작성)이 참여했으며 지속적으로 제휴 및 협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여러 혁신기술 기반의 비금융 전문가서비스를 함께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원비즈플라자가 기업활동에서 꼭 필요하고, 유익한 서비스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