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보험연구원·보험개발원장 인선 안갯속…재공모 여부 촉각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2-06-24 15:00 최종수정 : 2022-06-24 17:38

연구원 4명 서류심사 완료 면접일정 미정
금융위원장 청문회 지연 발 개발원 불투명

사진 = 보험연구원 홈페이지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새정부가 출범한지 한달이 넘었지만 보험연구원장 선임이 여전히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그동안 공석이던 금융위원장도 인사 청문회 절차를 남기고 있으나 일정이 미뤄지고 있어 진척이 되고 있지 않다. 일각에서는 금융위원장이 공식 취임하면 결국 재공모 절차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보험연구원장 선임 절차는 원장 공고가 나온지 3개월이 지나도록 진전이 없는 상태다. 보험연구원은 원장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지난 3월 4일 원장 공모 공고를 낸 뒤 서류심사를 3월 16일, 면접을 3월 21일로 정했으나 금융위원회 요청으로 중단했다. 21일이었던 면접 심사가 3월 31일로 다시 연기된 뒤 3개월이 되가는 시점에서도 여전히 일정이 나오지 않고 있다.

보험연구원 원장후보추천위원회는 현재 4명 지원자를 대상으로 서류심사를 마쳤고 이 중 3명을 면접 대상자로 올린 상태다. 보험연구원장에는 안철경 현 보험연구원장, 김선정 동국대 교수, 김재현 상명대 교수, 허연 중앙대 교수 4명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면접 일정 연기 당시 보험연구원에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집단감염 예방 차원으로 일정을 연기했다고 밝혔으나 사실상 대통령 선거 이후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인선이 이뤄지지 않아 중단한 것이라는 이야기가 많았다. 선거 이후에는 지방선거, 금융위원장 선임 지연까지 겹쳐 다시 기약없이 연기됐다. 통상적으로 정권 교체기에는 정부가 원하는 인사를 고려하기 위해 기관장 선임이 늦춰져왔다. 5월에 임기가 끝난 강호 보험개발원장 후임 원장 인선 절차도 아직 시작하지 못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번 인선 절차가 예전보다 늦고 있다고 지적한다. 금융위원장도 지명됐지만 인사 청문회 날짜 확정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더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다. 일각에서는 정부 추천 인물이 등장할 수 있어 보험연구원장도 재공모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보험업계에서는 보험연구원장 인선 절차 전망을 두고 의견이 엇가리고 있다. 과거와 달리 당연한 관행이던 낙하산 인사가 더이상은 이뤄지기 어렵다는 입장과 이미 정상적인 절차로 진행되지 않고 있어 재공모를 해야한다는 의견으로 나뉜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과거에는 정권 교체기에 정부와 가까운 인물이 없는 경우에 재공모까지 하는 경우가 많았다"라며 "최근에는 정부에서도 대놓고 인사에 개입하기 어렵고 회원사가 자율적으로 적합한 인물을 평가해 뽑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제경 100세경영연구원장은 "어떤 이유로든지 원장 선임이 중단됐기 때문에 재공모 절차를 밟아 원점에서 다시 시작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보험연구원 원장후보추천위원회는 생명보험사·손해보험사 각각 5개사로 구성됐다. 생명보험사는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신한라이프, 푸르덴셜생명이, 손해보험사에서는 삼성화재,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한화손해보험, SGI서울보증이 참여했다. 원추위 위원장은 김용범닫기김용범기사 모아보기 메리츠화재 부회장이 맡았다.

강호 보험개발원장 임기는 5월 초에 이미 종료된 상태다. 정관에 따라 후임 개발원장이 정해질 때 까지 자리를 지킨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