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내 집 마련’ 시기 앞당긴다…내년 사전청약·분양예정 총 46만가구 공급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1-12-28 11:23

공공자가주택 첫 선…서울 도심서 민간 사전청약 최초 실시

2022년 공공분양 사전청약 공급계획표. /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정부가 내년 부동산 시장 안정을 견인하기 위해 사전청약 7만가구와 분양예정 39만가구를 포함해 총 46만호를 공급한다. 주택 공급의 속도를 높여 서민과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을 차질 없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서울 도심 민간 사전청약, 공공자가주택 등 공급 방안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28일 국토교통부는 전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2년 정부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사전청약 물량을 당초 6만8000가구에서 7만가구로 확대하고, 분양예정 물량 39만가구를 포함해 총 46만가구 물량을 조기에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공공 사전청약은 3기 신도시를 중심으로 3만2000가구를 공급한다. 인천계양, 하남교산 등 선호도가 높은 3기 신도시 물량을 올해 9000가구에서 내년 1만2000가구+α(전체 40% 이상)로 확대한다.

특히 내년 6월에는 수요자 부담 완화를 위해 공공자가주택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이는 소유권을 민간에 넘기고 주택을 처분할 때 발생하는 차익 일부를 공공이 환수할 수 있는 주택이다.

정부는 공공자가주택을 3기 신도시 등에서 총 1만500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중 일부를 사전청약을 통해 조기에 공급하겠다는 방침이다.

서울 도심에서는 민간 사전청약을 최초로 진행한다. 우수한 민간 브랜드의 아파트가 다양한 평형으로 공급될 예정이며, 지난해 도입한 청년, 신혼부부 추첨제 등으로 청약기회도 확대할 전망이다.

공공택지 내 민간분양은 성남복정, 의왕월암, 시흥하중 등에서 총 3만4000가구를 매 분기 순차 공급한다.

내년 1분기 약 1만5000가구의 사전청약을 시작으로 2분기6000가구, 3분기 4000가구, 4분기 1만2000가구씩 순차적으로 공급한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주요 사전청약 대상지(서울). / 자료제공=국토부

이미지 확대보기


아울러, 지구 지정이 완료된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을 통해 최초로 서울·수도권에서 4000가구 내외 사전청약을 내년 12월에 실시한다.

해당 지역은 증산4과 연신내역, 방학역, 쌍문역(동), 쌍문역(서), 신길2 등이다. 정부는 연내 사업 계획 승인을 마치고 토지주 우선 공급 후 사전청약에 본격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이 외에도 직주근접성이 높은 도심 후보지도 10만가구 이상 추가로 발굴한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내년 12월 중 민간통합공모 등 통해 5만가구(서울 2만8000가구)를 선정한다. 서울시 신속통합기획과 조화롭게 추진할 수 있도록 합동 공모를 통해 2만7000가구 이상을 추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반기별 주민 대상 공모, 국토부-지자체 협의체 등을 통해 소규모 정비사업은 2만3000가구의 사업지 확보할 예정이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