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코로나19 재확산에…라이나생명 전화상담사 10명 중 4명 재택근무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08-23 10:51

절반 주5회 이상

사진 = 라이나생명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라이나생명 텔레마케터(상담사) 10명 중 4명이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라이나생명은 코로나19 재확산에 20일 기준 전체 상담사 3200명 중 38%인 1200명이 재택영업 실시하고 있다고 있으며, 이들 중 절반 이상은 주 5회 이상 재택 영업을 할 정도로 업무 만족도가 높았다고 23일 밝혔다.

라이나생명은 이에 재택 영업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이달 4일부터 6일까지 사흘 간 전체 상담사를 대상으로 재택 영업 전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 응한 823명의 상담사 중 63%는 ‘주 5회 이상’ 재택 영업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주 3일 이상 3.8% △주 1회 이상 3.5% △월 1일 이상 7.9% 등 필요 시에만 재택 영업을 활용하는 상담사도 있었다.

‘재택 영업을 선호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5%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을 꼽았다. 대중교통이나 밀집 공간 등에서 감염이 일어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시간 절약·조용한 환경·집중 잘 됨 등 ‘효율적인 이유’를 택한 이들도 24%에 달했다.

한 상담사는 “출퇴근을 하지 않으니 피로감이 덜해서 좋고, 고객 요청에 따라 아침 일찍부터 저녁까지 일을 할 수 있어 좋다”며 “마음이 안정되니 자연스레 실적도 좋아지고 코로나19 감염 걱정도 하지 않아도 돼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다.

재택 영업 환경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95%가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절반 가까이되는 응답자가 ‘매우 만족’(49.9%)을 선택했고, ‘만족’도 26.5% 수준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보통’이라고 답한 이들도 18.5%였다. 불만족(2.9%), 매우 불만족(2.2%)은 한자릿수에 그쳤다.

‘개인적인 사정’을 이유로 재택 영업을 하지 않는다고 답한 상담사도 22% 수준으로 적지 않았다.

재택을 권고하고 있는 라이나생명은 임직원과 상담사의 감염예방과 안심할 수 있는 업무환경조성에 집중하고 있다.

본사인 종로 시그나타워에 대인소독기를 설치 운영 중이다. 소독제는 식약청에 등록승인 받은 ‘쌀보리 등의 발효 알콜을 주성분으로 한 안전한 소독제’를 사용한다. 이 외에 기본적으로 한자리 건너 띄기, 마스크 필수 착용, 전 좌석 칸막이 설치 등 방역 수칙을 지키고 있다.

오재혁 라이나생명 TM영업본부 상무는 “라이나생명은 상담사의 재택 영업 효율을 높이기 위해 출근 시와 똑같은 영업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기술적 지원을 하고 있다”며 “코로나가 종결된 후에도 재택영업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배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