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호건설, ‘제11회 조경대상’ 환경부장관상 수상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1-08-04 11:31

세 가지 공간 디자인 컨셉 ‘더 울림’ 적용

‘검단 금호어울림 센트럴’ 단지 내 전경. / 사진=금호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금호건설(서재환 대표이사)은 인천 검단 신도시 내에 선보인 ‘검단 금호어울림 센트럴’이 ‘2021 제11회 대한민국 조경대상’ 민간부문에서 환경부장관상 수상작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와 사단법인 한국조경학회가 공동 주관하는 ‘대한민국 조경대상’은 조경활동으로 조성 및 관리되고 있는 우수한 시설이나 공간을 발굴하고, 이에 참여한 국민과 기관을 격려하기 위해 시상하는 공모전이다. 올해로 제11회째를 맞이했다.

검단 금호어울림 센트럴은 금호건설 컨소시엄과 인천도시공사가 민간참여 방식으로 추진한 공공분양 아파트다. 인천광역시 서구 이음5로 65 일원에 위치한 지하 2층~지상 29층, 13개 동, 총 1452세대 규모의 대단지로 올해 준공이 완료돼 지난달 입주를 시작했다.

단지 내 조경은 다양한 프로그램 설계와 자연친화적인 조경계획을 통해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기후변화와 질병에 대응하는 외부공간 설계로 지속 가능한 주거 단지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설계됐다. ‘숲’과 ‘물’을 주요하게 활용해 친환경적인 경험을 통해 활력과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에코 단지를 계획 컨셉으로 잡았다.

검단 금호어울림 센트럴의 조경은 ▲즐거움의 울림 ▲숲의 울림 ▲지속가능한 삶의 울림이라는 세 가지 주제의 ‘더 울림(The-ullim)’ 공간디자인 컨셉으로 설계됐다. 사람을 위한 친환경적인 조경에서 내일을 위한 생활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공간을 창출하겠다는 의미다.

‘즐거움의 울림’을 위해 다양한 세대에서 즐길 수 있도록 수경, 놀이, 휴게공간을 설치했다. 이를 위해 입주민 프라이버시를 침해하지 않는 위치에 복층 구조의 ‘어울림 파고라’를 설치했다. 새로운 시각으로 조경을 감상할 수 있는 ‘숲속 해먹체어’ 등을 배치했다.

‘숲의 울림’ 컨셉은 친환경적 삶의 질 개선을 목표로 한다. 수목의 수형과 밀도의 변화를 이용해 공간마다 연속된 테마숲을 조성했다. 다양한 컬러감의 관목 및 초화류 연출과 시설물·수경시설 등의 도입했다.

‘지속가능한 삶의 울림’ 컨셉은 이용자들의 건강한 삶의 질 개선에 초점을 둔다. 40% 이상의 생태면적률과 45% 이상의 녹지 면적률을 유지하고, 탄소 저감 기능이 뛰어난 환경정화 수종을 산책로에 도입해 자연이 살아 숨쉬는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금호건설 상품설계팀 관계자는 “이번 대한민국 조경대상의 수상 기회를 발판 삼아 향후 금호어울림의 주민들에게 즐거운 일상과 편안함을 드릴 수 있는 최상의 주택상품을 제공하겠다”며 “이를 통해 금호건설이 짓는 금호어울림의 위상을 한층 더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