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산은·네이버, 동대문 패션시장 디지털·글로벌화 지원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5-17 21:46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오른쪽)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가 17일 브랜디 동대문 풀필먼트 센터에서 '동대문 패션 시장 디지털·글로벌화 지원과 뉴딜 분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산업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산업은행과 네이버는 17일 동대문 패션시장의 디지털·글로벌화 지원과 뉴딜 분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동대문 시장은 최근 중국 저가 패션의 침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매출액이 급감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산은과 네이버는 동대문 시장의 전통물류를 첨단 풀필먼트(통합물류관리) 시스템으로 바꾸고 디자인-제조-유통 전 단계를 디지털화하기로 했다.

풀필먼트는 고객의 위탁을 받아 제품 보관부터 재고 관리, 배송, AS까지 일괄적으로 처리하는 물류 일괄 대행 서비스를 말한다.

두 기관은 동대문 시장의 재도약과 K-패션 글로벌 진출 및 디지털 산업대전환 지원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뉴딜 분야 스타트업에 공동으로 투자하고 네이버와 풀필먼트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산은이 투·융자 등 금융지원을 하기로 했다.

네이버가 추천한 기업에 대해 산은이 주최하는 ‘KDB 넥스트라운드’ 참여기회도 제공한다.

네이버는 동대문 패션 판매자가 물류에 대한 고민 없이 판매·마케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일본에서 서비스 예정인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글로벌 진출을 도울 계획이다.

산은 관계자는 “앞으로도 네이버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대한민국 물류 혁신 및 뉴딜 분야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혁신 생태계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