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은행, 내달까지 전세대출 제한적 취급…"2분기 한도소진"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5-07 18:07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은행이 오는 6월까지 전세자금대출을 제한적으로 취급한다. 전세대출 수요가 몰리면서 2분기 한도를 모두 소진한 탓이다.

7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모든 전세자금대출 상품의 신규 취급을 일시적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최근 전세금 상승 등으로 전세대출이 늘자 은행 자체적으로 관리에 나선 것이다. 우리은행은 분기별로 한도를 정해 가계대출 총량관리를 하고 있는데, 2분기 설정해놓은 전세대출한도가 소진되면서 추가 대출을 제한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설정한 연간 가계대출 총량을 조기 소진하는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분기별로 한도를 관리하고 있다”며 “한도에 맞춰 전세대출을 제한적으로 취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출을 신청했다가 취소하는 등 실질적으로 대출이 집행되지 않은 분에 대해서는 취급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우리은행의 전세대출 잔액은 지난 4월 말 기준 21조4729억원으로 전년 동기(15조1203억원) 대비 42% 가량 늘었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94조2923억원에서 101조9489억원으로 8% 증가한 것과 대비된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