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장단기 스프레드 좁혀질 명분 찾기 어려워...국채공급·美금리상승 등 약세재료에 변화 부재 - 신금투

장태민 기자

chang@

기사입력 : 2021-03-05 14:13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5일 "국채 공급 부담, 미국 국채 금리 상승 등 기존 약세 재료에 변화가 부재해 장단기 스프레드가 좁혀질 수 있는 명분을 찾기 힘들다"고 밝혔다.

김명실 연구원은 '주간 채권전망'에서 "3/10년 장단기 금리 스프레드는 90bp대 중반 범위 내에서 박스권을 형성할 것"이라며 이같이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다음주 채권 금리 범위를 국고 3년 기준 0.95~1.10%, 국고 10년 기준 1.90~2.10%을 제시하면서 "여전히 매수 대응은 불편한 장"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한국은행의 단순매입 발표(상반기 내 5~7조원 매입)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시장 영향력은 제한적"이라며 "규모나 시기면에서 시장 기대치를 충족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기채 위주의 매입이 필요해 보인다고 밝혔다.

인플레이션 우려는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월 미국 민간고용 부진 등 고용 회복 속도가 느린 편이라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국내 물가채에도 가격 부담이 반영될 수 있다"면서 "BEI 10년 고점은 130~140bp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3월 FOMC 이전 연준의 선제적 대응 가능성은 낮으며, 단기적으로 채권시장 불안감이 확대될 수 있는 환경이라고 풀이했다.

그는 "명목금리 상승을 제어하지 못할 경우 실질금리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는 시기"라며 "펀더멘탈이 조정받을 수 있고, 금리 변동성 확대를 경계할 시기"라고 덧붙였다.

자료: 신한금융투자

이미지 확대보기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