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호실적에 보험사 배당금 늘어…배당성향 삼성화재 '최고'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1-02-12 12:00 최종수정 : 2021-02-12 16:36

생보사 중에서는 삼성생명이 가장 높아
IFRS17 시행 대비...당국, 배당자제 권고

손해보험사 2020년 배당 현황. / 자료 = 각사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보험사들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반사효과로 실적이 개선되면서 배당금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금융당국이 새 국제보험회계기준(IFRS17) 도입 준비 등으로 보험사에 고액 배당 자제를 권고하면서 배당 성향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거나 축소됐다.

1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미래에셋생명·동양생명·삼성화재·현대해상·DB손보·메리츠화재 등 7곳 보험사의 지난해 결산 배당금 총액은 1조2485억원 수준으로 지난해 1조1714억원 대비 671억원(5.7%) 가량 늘어났다. 지난해 코로나19 반사효과로 보험사들의 실적이 개선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병원 이용이 줄고, 교통사고가 감소하면서 지급보험금이 줄어들었다.

최근 삼성화재는 지난해 결산 배당금으로 3741억원어치를 주주들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삼성화재는 보통주 1주당 8800원, 우선주 1주당 8805원의 현금 결산배당을 결정했으며, 시가배당율은 각각 4.5%, 5.7%이다.

보통주와 우선주 배당금은 지난해 대비 각각 300원씩 늘어난 금액이다. 지난해 삼성화재는 보통주 1주당 8500원, 우선주 8505원을 배당해 3634억어치를 주주들에게 지급했다. 배당금 총액 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하지만 배당 성향은 49.5%로 1년 전(56.2%) 보다 6.7%p 하락했다. 배당성향은 당기순이익 대비 배당금 비율을 말한다.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둔 메리츠화재는 배당성향을 지난해와 동일한 수준인 34.9%로 결정했다. 배당금은 늘었다. 당기순이익이 늘고, 지난해 유상증자가 진행돼 주식 수가 늘어난 영향이다. 메리츠화재의 결산 배당금(2020년 12월 31일 기준)은 보통주 1주당 1280원이다. 이는 전년(850원)보다 50.5% 늘어난 수치다. 시가배당률은 7.9%다. 배당금 총액은 1510억원이다.

현대해상은 보통주 1주당 1000원의 현금 결산배당을 결정했다. 시가배당율은 4.3%이며 배당금총액은 794억1450만원이다. 배당성향은 배당성향 25.9%로 전년(26.1%)과 비슷한 수준이다. DB손보는 보통주 1주당 2200원씩 총 1321억원의 결산배당금을 배당하기로 했다. 2019년 결산배당과 비교해 1주당 배당금은 1500원에서 700원(46.7%) 증가했으나, 배당성향은 25.1%에서 23.4%로 1.7%p 축소됐다.

생명보험사 가운데는 삼성생명의 배당성향이 가장 높았다. 삼성화재는 보통주 1주당 2500원씩 총 4489억원의 2020년 결산배당금을 배당하기로 했다. 2019년 1주당 배당금은 2650원, 총 배당금은 4759억원이었다. 배당성향은 지난해 48.7%에서 지난해 35.5%로 13.2%p 줄었다.

동양생명은 1주당 220원의 현금배당을 결의했다. 시가배당률은 5.9%며, 배당금총액은 343억원이다. 2019년 결산배당과 비교해 주당 배당금 230원에서 10원, 배당금 총액은 358억원에서 15억원 감소했다. 배당성향은 26.7%으로 지난해(23.7%) 보다 3%p 확대됐다. 미래에셋생명은 보통주 1주당 100원, 종류주는 710원을 현금배당하기로 결정했다. 총 배당금은 283억4760만원 규모다.

업계에서는 보험사들이 전반적으로 배당성향을 낮춘 데는 금융당국의 권고가 가장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한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주요 보험사 임원을 소집해 배당 자제를 권고했다. 다만, 보험사별로 배당성향에 차이가 있는 만큼, 금융지주·시중은행(20% 이하 제한)과 달리 세부 요구사항은 없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