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서학개미 쑥…예탁원, 연내 '외화증권 정보관리 시스템' 구축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10-16 16:48

증권정보업체 정보 추가 수집·비교…정확·효율성↑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해외주식 투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한국예탁결제원(이하 예탁원)이 연내 '외화증권 정보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예탁원은 시스템 구축을 위해 증권정보제공업체 레피니티브코리아와 계약을 추진하는 등 외화증권 정보관리 사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외화증권 투자에 따른 결제·보관·권리행사 등에 필요한 외화증권 정보는 외국보관기관 또는 증권회사가 제공하는 정보에 의존하는 구조적 한계가 지적되고 있다.

또 최근 외화증권 투자규모가 미국시장을 중심으로 급격히 성장하고 있으며, 신규종목 투자도 증가해 권리 유형 또한 복잡하고 다양해짐에 따라 체계적 외화증권 정보관리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따라 예탁원은 이번 사업에서 외화증권의 발행 및 권리정보의 수집 채널을 6개 외국보관기관 외에 추가로 확보하고 효율적인 리스크 관리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시스템을 통해 외화증권 관리종목의 발행‧권리정보를 증권정보제공업체로부터 수신해서 정보 수집 및 관리 효율을 높이고 외화증권 정보 데이터를 구축하는 등 정보관리를 추진하기로 했다.

발행정보는 외화증권의 종목코드, 종목명, 거래국가, 거래통화 등 결제 및 권리지급의 기초가 되는 발행에 대한 정보를, 권리정보는 투자자가 증권을 보유함에 따라 발생하는 배당‧이자 지급, 주식병합‧분할 등 증권의 권리에 대한 정보를 말한다.

향후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외국보관기관·증권회사와 증권정보제공업체가 제공한 정보를 자동 비교하는 절차를 추가해서 업무처리 오류를 방지하고, 결제 지연‧실패 등의 리스크도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예탁원 측은 "이번 외화증권 정보관리 체계화를 통해 보다 정확하고 신속하게 정보를 증권회사에 제공해 국내투자자의 외화증권투자의 안정성 및 효율성을 제고하고, 정보 오류 등으로 인한 권리행사‧지급 누락, 결제실패 등 고객 피해를 사전에 방지해 선제적으로 투자자 권리보호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외화증권 정보관리 시스템' 구축 예정안 / 자료출처= 한국예탁결제원(2020.10.16)

이미지 확대보기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