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상반기 새희망홀씨 1.9조 공급…평균금리 6.15%로 전년비 1.07%p↓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9-23 06:00

저신용·저소득자 비중 91.8% 차지
농협 575억 증가…3년 연속 증가세

연도별 상반기 공급실적 추이. /자료=금감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지난 상반기에 1조 8897억원 규모의 새희망홀씨 대출을 공급하며, 올해 공급목표인 3조 4000억원의 55.6%를 기록했다.

평균금리는 6.15%로 전년동기 대비 1.07%p 하락했으며, 저신용·저소득자에 대한 대출비중이 91.8%를 차지했다. 서민에 대한 원활한 자금 공급 및 이자부담 완화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됐다.

새희망홀씨 대출의 지원대상은 연소득 3500만원 이하 또는 신용등급 6등급 이하 및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이며, 금리는 연 10.5%를 상한으로 두고 있다.

대출은 최대 3000만원 이내에서 은행별 자율결정으로 실행되며, 성실 상환자에게 500만원 추가 지원 및 금리 감면이 이뤄진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을 제외환 국내 15개 은행은 코로나19로 영업점 방문고객이 감소하고, 저금리의 정책자금이 지원되는 상황에서도 새희망홀씨 대출을 꾸준히 공급하면서 올해 공급목표 초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평균금리(신규취급분)는 6.15%로 전년동기 대비 1.07%p 하락했으며, 금리하락 추세에 따라 지속해서 하락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2017년 이후 가계신용대출 평균금리보다 하락폭이 더 커지면서 가계신용대출 금리와의 격차가 지속적으로 축소되는 추세다.

새희망홀씨와 가계신용대출의 평균금리 추이. /자료=금감원

이미지 확대보기
신용등급 7등급 이하의 저신용자 또는 연소득 3000만원 이하의 저소득자에 대한 대출이 91.8%로 지속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취약계층의 은행권 접근성 제고에 기여했다.

신한은행은 새희망홀씨 대출을 3469억원 공급했으며, 농협은행은 3265억원, 우리은행 3107억원, 국민은행 2695억원, 하나은행 2465억원 순을 이뤘다.

상위 5개 은행의 실적이 전체 실적의 79.4%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특히 농협은행은 전년동기 대비 575억원이 증가해 3년 연속 전년동기 대비 증가 추세를 시현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