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4월 중소기업·소호대출 급증…5대은행 8조 '껑충'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5-06 12:51

코로나19 영향 기업수요 몰려…대기업대출도 5조 '쑥'

5대은행(왼쪽부터 국민, 신한, 우리, 하나, 농협) 본점 / 사진= 각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소호) 대출 증가폭이 지난달에 올들어 최대를 기록했다.

직접조달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은행 대기업 대출도 두 달 연속 크게 늘었다.

6일 KB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은행 여신 계수 자료를 종합하면, 5대은행의 중소기업(소호 포함) 대출 잔액은 4월 기준 463조929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 대비 8조4379억원 늘어난 수치로 올들어 최대 수준 증가폭이다.

운영자금 조달을 위한 코로나19 특례 대출이 빠르게 소진되면서 중소기업 대출 잔액을 끌어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대기업들도 유동성 확보를 위해 마이너스통장 형태인 한도 대출을 늘린 것으로 관측된다. 4월 기준 5대 은행 대기업대출 잔액은 88조5074억원으로 전월 대비 5조8052억원 급증했다.

대기업들은 자체 현금과 회사채 발행을 통한 직접 금융시장 자금 조달에서 유리하기 때문에 은행 대출은 통상 1~2조원 정도 움직였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3월(8조949억원)에 이어 은행 대기업 대출은 이례적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기업대출 수요 증가 등으로 전체적인 은행 대출 규모도 우상향을 보이고 있다. 5대 은행의 4월 기준 원화대출(가계+기업) 잔액은 1187조5044억원으로 전월 대비 16조7709억원 증가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