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 책임경영 ‘의지’…자사주 4만3700주 매입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3-19 09:50 최종수정 : 2020-03-23 15:32

총 16만7300주 보유...회사 성장 가능성 기대감 높여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한화투자증권은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임원·주요주주특정증권등 소유상황 보고서’ 공시를 통해 권희백 대표이사의 4만3700주를 포함해 경영진이 자사주 총 21만2773주를 매입했다고 19일 밝혔다.

권희백 대표는 취임 후 매년 자사주를 매입하며 그 누구보다 책임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임원진도 대표이사의 책임경영 강화에 발 맞춰 꾸준히 자사주를 매입하고 있다.

한화투자증권은 지난해 한화자산운용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 참여로 자기자본 1조원대로 진입하며 중∙대형사의 지위를 확보했다. 또한 베트남 법인 ‘파인트리증권’을 정식 출범하며 향후 동남아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한종석 한화투자증권 경영지원본부 상무는 “이번 경영진의 자사주 매입은 회사를 한 단계 더 성장시키겠다는 책임경영 의지가 강하게 반영된 것”이라며 “지난 3년간 지속 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낮아 자사주를 매입하여 주주들에게 보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