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한화 김승연 회장 3남 김동선, 주폭 입건

김은지

webmaster@

기사입력 : 2017-01-05 14:35 최종수정 : 2017-01-05 15:02

오너일가 끝없는 물의…‘술집난동-청계산 보복폭행-대마초’ 까지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김동선 한화건설 신성장전략 팀장·면세점TF팀 차장이 5일 새벽 주폭으로 경찰에 입건됐다.

김동선 한화건설 신성장전략 팀장·면세점TF팀 차장이 5일 새벽 주폭으로 경찰에 입건됐다.

[한국금융신문 김은지 기자] 김승연닫기김승연기사 모아보기 한화그룹 회장의 셋째 아들인 김동선닫기김동선기사 모아보기 씨가 폭행 혐의로 입건되며 한화 일가가 연루됐던 사건·사고들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김동선 씨의 술집 난동은 지난 2010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이다. 아버지 김승연 회장은 2007년 청계산 쇠파이프 보복 폭행 사건으로 사회적 지탄을 받은 바 있다.

5일 재계와 경찰 등에 따르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씨가 주폭으로 경찰에 붙잡혔다. 김동선 씨는 이날 오전 3시 30분 청담동의 한 바에서 술에 취해 종업원 두 명의 뺨과 머리를 2~3차례 가격했으며, 순찰차에서 난동을 부리다 유리문을 파손한 혐의 등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4시 10분경 다른 종업원의 신고로 김동선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으며, 이후 서울 강남경찰서 형사계로 넘겼다. 김동선 씨는 순찰차를 타고 이동하는 중에도 유리문을 걷어차거나 좌석 시트를 찢는 등 난동을 부렸다. 동행한 경찰에게 욕설까지 내뱉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앞서 2010년 9월 말, 용산의 한 호텔 술집에서 술에 취해 행패를 부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바 있다. 김동선 씨는 종업원들과 몸싸움을 벌이다 기물을 부쉈으나, 검찰은 그가 술집에 피해를 충분히 배상한데다 초범이라는 점을 고려해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2007년에는 김승연 회장의 ‘쇠파이프 보복 폭행’ 사건이 벌어졌다. 이 사건은 차남 김동원닫기김동원기사 모아보기 전사혁신실 부실장(상무)으로부터 빚어진 일로, 김동원 상무는 지난 2007년 3월 서울 청담동에 위치한 한 술집에서 종업원 일행과 시비가 붙어 눈 주변을 다쳤다.

당시 김승연 회장은 경호원, 경비용역업체 직원 등의 인력을 동원해 김동원 상무와 시비가 붙었던 종업원 4명을 청계천으로 끌고 갔으며, 쇠파이프와 전기충격기를 동원해 폭행을 가했다. 피해자들은 갈비뼈 골절과 뇌진탕 등으로 전치 6주에 달하는 상해를 입었다.

이 사건으로 김승연 회장은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과 집행유예 3년, 사회봉사명령 200시간으로 감형 됐으며, 2008년에는 광복절에 특별사면·복권되며 경영일선에 복귀했다.

김동원 상무가 연루된 사건·사고는 이뿐 아니다. 김동원 상무는 지난 2011년 교통사고를 낸 뒤 아무런 구호조치를 하지 않고 도주한 혐의로 적발됐다. 당시 그는 법원으로부터 벌금 700만 원의 약식 명령을 받았다.

김동원 상무는 2014년 2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도 기소됐다. 김동원 상무는 2010~2012년 주한미군 사병이 군사우편으로 밀반입한 대마초 일부를 지인에게 건네받았고, 4차례 피운 혐의를 받았다. 그는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약물치료 강의 수강 명령을 받았다.

한편 김동선 씨는 승마선수라는 눈에 띄는 이력을 갖고 있다. 갤러리아승마단 소속 승마선수인 그는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 2014 인천아시안게임 마장마술 단체전에 참여해 3연속 금메달을 땄다.

현재는 한화건설의 신성장전략 팀장, 한화갤러리아 면세점 TF팀 차장으로 재직하며 경영수업을 받는 중이다.



김은지 기자 rdwrwd@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