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증권, IRP 편입가능 지수형 ELS상품 판매

원충희

webmaster@

기사입력 : 2015-12-16 14:01 최종수정 : 2015-12-16 14:14

[한국금융신문 원충희 기자] 삼성증권(대표 윤용암)은 한국과 유럽의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적어도 원금의 80%는 지급하며 개인퇴직연금(IRP)에 편입하면 세제혜택까지 받을 수 있는 '삼성증권 ELS 12968회'를 17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3년 만기로 한국(KOSPI200)과 유럽(EuroStoxx5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다. 6개월마다 상환가능 시점에 두 지수가 모두 95% 이상(6, 12개월), 90% 이상(18, 24개월), 85%(30개월), 80%(36개월) 이상이면 상환되며 상환조건을 충족하지 못했더라도 3년의 투자 기간동안 두 지수 모두 6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으면 연 3.8%(총 11.4%)로 상환된다.

다만, 두 지수 중 하나라도 6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고 만기에 두 지수 모두 80% 이상으로 상승해있지 않으면 원금의 80%를 지급한다.

한편, 12월 들어 연말정산과 IRP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지수형 ELS는 장기적으로 수익률 제고와 세제혜택까지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퇴직연금에 가입한 근로자는 IRP 적립금의 최대 700만원(합산되는 개인연금은 400만원 한도)까지 13.2~16.5%를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

또 IRP에는 최소 원금의 60% 이상을 지급하는 파생결합증권에 한해 총 적립금의 30%까지 동일금융기관 상품을 편입할 수 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연말정산 시즌을 맞아,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으면서도 세액공제 혜택까지 누릴 수 있도록 ELS를 IRP에 편입하는 전략을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원충희 기자 w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