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윤종원 기업은행장 “노조와 여러채널로 대화…직원동의 없이 구조조정 등 진행 안해”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1-20 18:47

직원 구조조정 아닌 실적부진 부사장 보고
구조조정 추진·직무급제 도입 계획 없어

1월 13일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금융연수원 임시 집무실에서 업무 보고를 받고 있는 모습. / 사진= IBK기업은행(2020.01.1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노조와 여러채널로 대화하고 있으며 직원 동의 없이 구조조정 등은 진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20일 은행연합회 이사회 전 1층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오늘 노조에서) 구조조정 등 실제와 다른 이야기가 나왔다"라며 "구조조정 이야기는 전혀 하지 않았으며 직원과 논의없이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은행은 자회사 구조조정, 직무급제 도입과 관련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기업은행은 자회사 구조조정 관련 "영업실적이 부진한 자회사의 경우 부사장 2명 필요성에 대한 내부 보고를 받았다"라며 "앞으로 이를 살펴볼 계획이며, 직원들에 대한 구조조정은 언급하지도 계획하지도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임금체계 개편 등 직무급제 도입에 대해서도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직원과 노조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판단할 사항"이라며 "직무급제 관련해 언급한 적도 없으며, 직원 의사에 반해 추진할 계획은 전혀 없다"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