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위기의 KDB생명, 역마진 위험 큰 금리확정형 저축보험 판매 ‘고육지책’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0-01-20 08:08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연초 보험 M&A 시장 경쟁에서 푸르덴셜생명에 가려 빛을 보지 못하고 있는 KDB생명이 달러 저축보험 판매라는 고육지책을 꺼내들었다. 수입보험료가 큰 상품으로 외형을 키워 M&A 경쟁에서 조금이라도 우위를 점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상품은 일정 기간의 보험료를 한꺼번에 납부하는 ‘일시납 상품’이다. 가입 금액은 최소 1만 달러부터 최대 500만 달러까지다. 납입보험료 규모가 크기 때문에 판매만 원활하게 이뤄진다면 단기간에 외형을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다.

이 상품은 기본적인 사망보장에 더해 금리 확정형으로 3년 만기 3.1%, 5년 만기 3.0%, 10년 만기 2.9%의 적용이율을 제공한다.

문제는 금리확정형으로 3년 만기 기준 3.1%의 적용이율을 돌려주기에는 현재 생명보험시장 전반에 걸친 저금리 기조가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요즘처럼 금리 변동성이 큰 상황에서는 금리 확정형 상품을 선보이는 경우가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고금리 시절 보험사들은 연 5% 이상의 확정형 고금리 상품을 경쟁적으로 판매해왔다. 그 결과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는 지금 역마진을 우려해야 할 정도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험사들이 많아진 실정이다.

10월 기준 KDB생명의 자산운용수익률은 3.0%였다. 3분기까지는 3.01%였으나 한 달 새에 0.01%p가 감소했고, 저금리 기조가 계속되고 있어 반등 가능성도 크지 않을 전망이다. 비록 1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가 동결되긴 했으나, 여전히 추가 금리인하에 대한 부담이 남아있어 방심할 수 없다는 게 업계의 공통된 시각이다.

KDB생명이 3년 만기로 가입한 고객에게 3.1%의 적용이율로 만기환급금을 돌려주면 최악의 경우 역마진으로 인해 ‘팔아봤자 손실’이 날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이에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저축보험을 설계할 때는 단기보다는 장기적인 호흡으로 상품이 설계된다”며, “KDB생명 역시 3년이나 5년의 단기 상품보다는, 비과세 혜택이 주어지는 10년 만기형 상품을 앞세워 중장기적인 자산운용 반등을 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따라서 보험업계는 이 상품이 매각을 앞두고 조금이라도 외형을 키우기 위한 산업은행과 KDB생명의 ‘고육지책’이라는 데에 무게를 두고 있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정확한 내부 사정을 알 길은 없지만, 업계 전체가 저축성보험 판매 자체를 줄이고 있는 상황에서 일시납 저축보험을 선보인 것은 단기간에 외형을 키우기 위한 의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평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