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T 구현모·박윤영 투톱 체제로 전환…‘고객중심’ 조직개편도 단행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1-16 11:26

부서 통합해 커스터머부문·기업부문 등 고객중심 업무구조 갖춰
AI/DX융합사업부문 신설 디지털혁신 전담…전홍범 부사장 보임
박윤영 사장, 이철규·신현옥 부사장 승진…총임원 98명으로 감축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구현모 KT 차기 CEO(사진)가 16일 경영을 뒷받침하기 위한 2020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2016년 이후 4년 만에 임원 수를 두 자리로 낮췄으며, ‘커스터머(Customer)부문’과 ‘AI/DX융합사업부문’을 신설하는 등 고객중심과 디지털혁신에 초점을 맞춘 조직개편을 진행했다.

KT는 이번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통해 디지털 혁신을(DX) 위한 미래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KT는 △빠르고 유연한 고객 요구 수용 △5G 및 AI 기반의 디지털 혁신가속화 △글로벌 수준의 준법경영 체계 완성에 초점을 맞춰 이번 조직개편을 추진했다.

박종욱 KT 전략기획실장 부사장은 “KT는 고객의 요구를 적극 수용하고 이를 신속하게 만족시키기 위해 고객에 초점을 맞춰 조직을 변화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이번에 중용된 인재들은 차기 CEO로 내정된 구현모 사장의 경영을 뒷받침하는 것은 물론 KT에 변화와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커스터머부문’·‘기업부문’ 신설 등 고객중심 조직변신

다양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의 요구를 민첩하고 유연하게 상품 및 서비스에 반영하기 위해 고객 중심 조직으로 전환했다.

영업과 상품∙서비스 개발로 나눠져 있던 조직을 통합했다. 기존 커스터머&미디어부문과 마케팅부문을 합쳐 ‘커스터머부문’을 신설하고, 소비자고객(B2C)을 전담한다.

신설된 커스터머부문은 5G와 기가인터넷을 중심으로 유무선 사업과 IPTV·VR 등 미디어플랫폼 사업에 대한 상품·서비스 개발과 영업을 총괄한다. 이를 통해 고객 생활의 변화를 이끌고, 보다 큰 가치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기업고객(B2B)과 글로벌고객(B2G)을 담당하던 부서도 ‘기업부문’으로 통합했다. 국내외 기업고객들의 요구를 능동적으로 대처하도록 했다.

또한 기업부문은 기업고객들의 ‘디지털 혁신’을 활성화하고, 경쟁력 향상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추진한다.

영업과 네트워크로 나눠져 있던 각 지역본부를 통합해 고객 편의를 높인다. 전국 11개 지역고객본부와 6개 네트워크운용본부를 6개 광역본부로 합쳤다.

고객 서비스와 기술 지원이 유기적으로 이뤄지도록 했다. 이를 통해 KT는 지역 고객들에게 보다 안정적이면서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KT는 AI/DX융합사업부문을 신설해 소비자 및 기업 고객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AI/DX융합사업부문장은 최고디지털혁신책임자(CDXO)로서 KT의 디지털혁신을 책임지는 전홍범 부사장을 보임했다.

전홍범 CDXO는 디지털혁신 사업모델을 만드는 선임 부서장으로서 소프트웨어 개발부서와 협업을 주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 업무 중심 전문가 ‘중용’…변화와 혁신 위해 젊은 인력 ‘발탁’

KT는 이번 임원인사에서 업무에 초점을 맞춰 전문가를 중용하고, 조직에 변화와 혁신을 주기 위해 젊은 인력을 대거 발탁했다.

이번에 사장 1명, 부사장 2명, 전무 5명이 승진했으며, 상무 21명이 새로 임원이 됐다. 이번 인사로 KT 임원의 평균 연령은 52.1세로, 지난해 52.9세보다 한 살 가량 낮아졌다.

KT 임원의 수는 지난해보다 약 12% 줄어든 98명이 됐다. 2016년 이후 4년 만에 임원 수가 두 자리 숫자로 축소됐으며, 전무 이상 고위직을 33명에서 25명으로 대폭 줄였다.

이번에 사장으로 승진한 박윤영 기업사업부문장은 기업사업부문과 글로벌사업부문을 통합한 기업부문장을 맡는다.

박윤영 신임 사장은 KT가 기업사업 분야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두는데 중추적 역할을 하며, 창의적이면서도 도전적인 사업 추진으로 사내외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KT는 차기 CEO로 내정된 구현모 사장 이외에 박윤영 사장이 승진하면서 복수의 사장 체계를 갖추게 됐다. 복잡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에 보다 민첩한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부사장으로 승진한 이철규 인프라운용혁신실장은 전사적으로 통신재난 대응체계를 확립하고, 차세대 통신 인프라 혁신기술 개발을 주도한 성과를 높이 평가 받았다.

이어 함께 부사장으로 승진은 신현옥 경영관리부문장은 성과 중심의 인사제도를 정착하고,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기업문화를 확산시킨 공로가 승진의 배경이 됐다.

비즈(Biz) 사업을 이끌고 있는 1972년생 김봉균 상무는 이번에 전무로 승진해 1970년대생이 고위 임원으로 진입하는 신호탄을 쏘았다.

KT는 단순히 고연령 임원의 수를 줄이는 게 아니라 성과와 역량을 인정받은 인재를 중용한다는 인사 원칙으로 구성원들의 성취동기를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이다.

■ 준법경영 위해 최고준법감시책임자 선임 예정

KT는 준법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조직과 인력을 보강했다. 그동안 비상설로 운영하던 컴플라이언스(Compliance) 위원회를 상설화하고, 이를 이끌어갈 수장으로 최고준법감시책임자(CCO)를 이사회 동의를 얻어 선임할 예정이다.

CCO는 경영 전반과 사업 추진에서 적법성과 제반 규정준수를 선도해 KT 준법경영의 수준을 글로벌 기준에 맞게 끌어올리는 역할을 맡는다.

KT는 새로운 CEO를 맞아 글로벌기업에 걸맞은 윤리성을 확보하기 위해 컴플라이언스를 한층 강화했다.

또한 KT는 미래를 위한 3대 핵심과제로 △AI 및 클라우드 분야의 핵심인재 육성 △고객발 자기혁신 △사회적 가치를 선정했다.

3대 핵심과제는 CEO가 직접 주도하는데 이를 지원할 CEO 직속조직으로 ‘미래가치TF’를 신설하고, TF장으로 김형욱 전무를 선임했다.

이번에 신설된 미래가치TF는 혁신의 컨트롤 타워로서 KT의 변화를 이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