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혁신LG 기틀' 구자경 LG 명예회장, 별세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2-14 13:01 최종수정 : 2019-12-16 05:3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구자경 LG 명예회장(사진)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LG그룹은 구 명예 회장이 이날 오전 10시경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알렸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의 뜻에 따라 빈소 등 일정을 외부에 알리지 않고 조용하고 차분한 가족장으로 치뤄진다.

구 명예회장은 LG 창업주 고 구인회 회장의 6남4녀 중 장남이다. 1945년 진주사범학교를 졸업하고 교사로 활동하다가 1950년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에 합류하며 경영수업을 쌓았다.

구 명예회장은 1969년 부친이 타계하자 1970년 45세 나이에 LG그룹 2대 회장에 올랐다.

1995년 그는 장남인 고 구본무닫기구본무기사 모아보기 회장에게 그룹 총수 자리를 물려줬다. "70세가 되면 그만 두겠다"는 약속을 지키며 25년만에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것이다.

그가 사임 한 달전인 1995년 1월 현재 LG그룹의 CI '미래의 얼굴'이 발표됐다. 사명도 럭키금성그룹에서 LG그룹으로 변경했다.

LG 구자경 명예회장(왼쪽)과 구본무 회장.

이미지 확대보기
구 명예회장은 25년간 그룹을 이끌며 화학, 전자, 유통, 금융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다각화를 이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19인치 컬러TV, 공냉식 에어컨, 전자식 VCR, 슬림형 냉장고 등 혁신제품을 공개하는 등 현재 주력사업인 전자분야에서 기틀을 닦았다는 평가다.

전문경영인 중심의 자율경영 체제 확립도 업적으로 꼽힌다. 그는 1988년 '21세기 경영구상'과 함께 전문경영인들이 소신껏 일할 수 있도록 사업 단위의 자율경영체제를 강조했다. 그가 퇴임 당시 고 구본무 회장에게 당부했던 말도 "자율경영 기반 위에 경영혁신을 계속 추진하라. 권위주의를 멀리 하라"였다.

구 명예회장은 재임기간 동안 LG그룹은 매출 260억원에서 30조원대로 약 1150배 성장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