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뉴욕-주식]S&P·나스닥 사상최고…“미중 원칙적 무역합의”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19-12-13 06:19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12일(이하 현지시간)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가 0.8% 내외로 동반 상승, 이틀째 올랐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과 나스닥종합지수는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 소식에 리스크온 분위기가 조성된 영향이 컸다.

개장 직후부터 무역합의 기대를 부추길 만한 소식이 연이어졌다. 장 초반 양국이 빅딜에 매우 근접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윗글에 이어, 미국이 오는 15일 부과할 예정인 관세 철회를 제안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후 해당 제안이 1주일 전에 이뤄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잠시 상승세가 주춤해지기도 했다. 하지만 오후 들어 미중이 원칙적 합의를 이뤘다는 블룸버그 보도에 다시 상승 탄력이 강해졌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0.75포인트(0.79%) 오른 2만8,132.05를 기록했다. S&P500지수는 26.94포인트(0.86%) 높아진 3,168.57을 나타냈다. 나스닥지수는 63.27포인트(0.73%) 상승한 8,717.32에 거래됐다. 세 지수는 트럼프의 ‘빅딜 임박’ 발언 이후 1% 동반 상승, 일중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S&P500 11개 섹터 가운데 7개가 강해졌다. 에너지와 금융주가 2%씩 급등했다. 소재주는 1.4% 올랐고, 산업과 헬스케어주는 0.9%씩 높아졌다. 반면, 금리상승에 취약한 부동산주와 유틸리티주는 각각 1.5% 및 0.5% 하락했다.

개별종목 중 무역이슈에 민감한 캐터필러와 마이크론테크놀로지가 각각 1.9% 및 3.5% 올랐다. 시장 금리를 따라 JP모간체이스와 씨티그룹도 각각 2.9% 및 2% 상승했다.

뉴욕주식시장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7.1% 내린 13.92를 기록했다.

■뉴욕주식시장 주요 재료
개장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과 '빅딜'에 매우 가까워지고 있다”며 “그들도 원하고, 우리도 원한다"고 적었다.

뒤이어, 미 무역협상팀이 36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한 기존 관세를 최대 50% 낮추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다우존스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후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이같은 사실과 함께, 미국이 중국에 오는 15일 부과할 예정인 관세 철회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그 대가로 중국이 미 농산물 등 구매를 늘리고 지식재산권 보호를 강화하는 한편, 금융시장 개방을 확대하겠다는 확답해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WSJ는 다만 이 같은 제안이 지난 5일간 이뤄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가 ‘중국과 빅딜에 매우 근접했다’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이 주가 부양을 위한 계약일 수 있다고 전문가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환구시보는 트위터에 “미국이 말로만 그러지 말고 관세 철회 등 신실함을 보여주는 실제 조치에 나서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적었다.

오후 들어, 미중이 무역협상에서 원칙적 합의를 이뤘다고 블룸버그가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미 무역협상단은 중국측과 1단계 무역협정에 원치적으로 합의했으며, 트럼프 대통령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2시30분부터 무역 참모들과 회동 중이며, 합의 관련 발표는 이르면 이날 오후 나올 수 있다고 소식통들은 덧붙였다.

지난달 미 근원 생산자물가가 예상과 달리 낮아졌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11월 근원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대비 0.2% 하락했다. 시장에서는 0.2% 상승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전월에는 0.3% 오른 바 있다. 지난달 근원 PPI는 전년대비로는 1.3% 상승, 2년 9개월 만에 최저 상승률을 기록했다. 예상치(1.7%) 및 전월치(1.6%)를 모두 밑도는 결과다. 식품과 에너지, 유통서비스까지 제외할 경우 근원 PPI는 전월대비 보합에 머물렀다. 시장에서는 0.2% 올랐을 것으로 예상했다. 전년대비로는 1.3% 올라 3년여 만에 최저 상승률을 나타냈다. 11월 전체 PPI는 전월대비 보합을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0.2% 상승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전년대비 상승률은 1.1%를 유지했다. 예상치는 1.3% 상승이었다.

미 서부텍사스원유(WTI)가 0.7% 상승, 배럴당 59달러대로 올라섰다. 하루 만에 반등했다. 미중 1단계 무역합의를 낙관할 만한 보도가 연이어 전해졌다. 전일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이어, 이날 유럽중앙은행(ECB)이 저금리와 경기부양책을 당분간 유지하겠다고 밝힌 점도 유가에 긍정적이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선물은 전일대비 42센트(0.71%) 높아진 배럴당 59.18달러에 장을 마쳤다.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는 48센트(0.75%) 오른 배럴당 64.20달러에 거래됐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