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생명, 3분기 당기순이익 줄었지만 신계약가치 4.8% 증가…중장기 성장 집중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11-14 17:20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삼성생명의 3분기 당기순이익이 2202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1.6% 감소했지만, 신계약 가치 성장세를 이어가며 장기생존의 발판을 마련했다.

삼성생명은 14일 공시를 통해 3분기까지 누적순이익이 9768억 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43.4%(7499억 원) 줄었다고 공시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삼성전자 지분 매각이라는 일회성 이익을 제외하면 오히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억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장래 이익의 흐름을 나타내는 지표인 신계약 가치가 3분기 3204억 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4.8% 증가한 점이 눈에 띄었다.

영업 지표인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6270억 원으로 8.2% 감소했으나, 장래 수익에 더 큰 영향을 끼치는 보장성상품의 신계약 APE가 4,666억 원으로 1.7% 증가한 점은 고무적이었다.

총자산은 9월 말 306조9000억 원이었으며, 지급여력(RBC) 비율 역시 363%로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