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유플러스, 매월 ‘150GB’ LTE 데이터 제공 ‘알뜰폰’ 요금제 선보여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11-13 12:41

이달 내 정액선불 요금제 2종도 출시 지원 계획…매월 60GB에 11GB 추가 제공

△ LG유플러스가 하루 5GB씩 매달 150GB의 대용량 LTE 데이터를 제공하는 알뜰폰 요금제를 선보인다.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LG유플러스가 통신업계에서 처음으로 하루 5GB씩 매달 150GB의 대용량 LTE 데이터를 제공하는 알뜰폰 요금제를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13일 6개 알뜰폰 사업자가 대용량 LTE 데이터 요금제를 출시를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이르면 이번 주부터 요금제를 출시될 것으로 보여진다.

이번에 선보이는 알뜰폰 요금제는 LG유플러스의 LTE 핵심 요금제 중 하나인 ‘추가용량 걱정없는 데이터 69’를 모태로 하는 상품이다.

월정액 6만 9000원에 일 5GB씩 월 150GB의 LTE 데이터를 제공하고 소진 시에도 5Mbps속도로 서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음성통화와 문자서비스 역시 무제한이다.

일반적으로 알뜰폰 사업자들이 통신사로부터 회선 사용료를 40~50% 할인된 가격으로 도매 제공받고, 소비자에게 20~30% 할인된 요금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따라 추가용량 걱정없는 데이터 69와 동일한 혜택을 4만원대 요금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모태 상품인 추가용량 걱정없는 데이터 69는 기본 제공 데이터량과 속도제한 수준을 고려하면 데이터를 마음껏 사용할 수 있어 고객 가입 비중이 높은 LG유플러스 인기 요금제 중 하나다.

LG유플러스는 정액형 선불 요금제도 이달 중 출시를 지원할 계획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선불 요금제는 ‘정액선불 11GB+’, ‘정액선불 11GB(국제)+’ 2종이다.

하루 2GB씩 60GB와 추가 제공 데이터 11GB를 매월 제공한다. 데이터 소진 시에도 3Mbps 속도로 서비스를 계속 이용할 수 있으며 음성과 문자는 기본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이 같은 전략 요금상품의 알뜰폰 출시 지원이 MVNO 사업자들의 수익 개선과 가입자 확보 및 유지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최근 알뜰폰 업계의 요금경쟁력은 점차 약화되고 망 도매대가 협상에 대한 의존도는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LG유플러스는 선제적으로 인기 요금제 출시를 지원해 정체기에 있는 알뜰폰 사업자들이 성장 동력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달 LTE33, 추가용량 걱정없는 데이터 44 등 고객 수요가 많은 기본료 3~4만원대 저가 요금상품을 알뜰폰을 통해 선보였다.

또한 지난 9월에는 중소 알뜰폰의 지속적인 사업 성장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공동 브랜드·파트너십 프로그램 ‘U+MVNO 파트너스’를 론칭하고, 인기 단말 구매와 전략요금 상품 출시, 서비스 유통 확대 등을 위한 다양한 영업활동 지원책을 내놓은 바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