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상혁 방통위원장 “이통3사, 5G 소모적인 마케팅 과열경쟁 지양해야”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10-15 16:33 최종수정 : 2019-10-15 16:39

한상혁 방통위원장 취임 이후 이통 3사 대표와 첫 오찬 간담회 가져

△ 황창규 KT 회장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박정호 SKT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부터). /사진=방송통신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이동통신사들이 5G 관련 소모적인 마케팅 과열경쟁을 지양하고 요금과 서비스 경쟁으로 이용자 권익 증진에 힘써야 한다”며 최근 불거진 불법보조금에 대해 지적했다.

한상혁 위원장은 15일 방송통신이용자보호주간 개막식에 앞서 박정호닫기박정호기사 모아보기 SKT 사장, 황창규닫기황창규기사 모아보기 KT 회장, 하현회닫기하현회기사 모아보기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이동통신 3사 대표와 오찬간담회를 가지면서 이와 같이 밝혔다.

한상혁 위원장은 “그간 통신사가 이용자 권익을 위해 노력했으나 소비자 민원 중 통신 분야가 상위권을 차지하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아직 이용자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는 부분도 많다”며 “이용자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한상혁 위원장은 국내 방송통신 생태계의 발전과 콘텐츠 산업발전을 위해 망 이용대가 등과 관련하여 국내외 인터넷 기업간 역차별을 해소하고, 대중소 기업간 상생발전 할 수 있도록 통신사가 적극 협조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는 이용자 중심의 안전하고 편리한 방송통신서비스 이용문화 확산을 위해 ‘제10회 방송통신 이용자주간’ 행사를 15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개최한다.

15일 기념식에서는 △이용자보호 최우선 원칙, △소모적 경쟁 지양 및 부당한 차별 금지, △알권리 등 이용자 권리 보장, △사회 취약계층과 어린이청소년 보호, △이용자 피해 예방 노력 등 비전이 담긴 선포식이 진행됐다.

한상혁 위원장은 기념사에서 “통신이용자 보호는 정부 정책, 이용자 편의를 가장 소중한 가치로 생각하는 통신사업자의 의지, 이용자의 역량 강화라는 삼박자가 맞아 떨어져야 결실을 맺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방통위는 국민 누구나 차별 없이 통신복지의 혜택을 골고루 누릴 수 있도록 열린 자세로 국민의 의견을 넓게 청취하고 새로운 환경에 걸맞은 이용자 보호 정책을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