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조용병 회장, 신한퓨처스랩 스타트업과 '유니톡' 소통 나서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0-15 14:29

신한금융그룹은 15일 동교동 롯데호텔 L7 홍대점에서 신한퓨처스랩 스타트업 기업과 ‘Uni-Talk’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앞줄 왼쪽 세번째)과 신한퓨처스랩 스타트업 기업 직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신한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자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 퓨처스랩' 스타트업과 소통에 나섰다.

신한금융그룹은 15일 동교동에 위치한 롯데호텔 L7 홍대점에서 신한퓨처스랩의 스타트업 기업과 소통하기 위한 간담회 형식의 ‘유니톡(Uni-Talk)’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Uni-Talk(유니톡)’은 ‘하나된, 결합된(Uni)’의 사전적 의미에 더해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이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 비상장 스타트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신한금융과 함께 발전방안을 모색해보자 라는 의미이다.

‘신한퓨처스랩’은 2015년 5월 금융권 최초로 출범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으로 2016년에는 베트남에 진출했고 올해 4월 ‘신한퓨처스랩 제2출범식’을 열었다. 육성기업은 연 20개에서 연 50개로, 투자규모도 83억원에서 158억원으로 확대한다. 7월에는 인재매칭 채용 박람회를 열고, 올 9월에는 인도네시아로 추가 해외기지를 건설하고 스케일업을 추진해 왔다.

이날 ‘Uni-Talk(유니톡)’에는 퓨처스랩 1기~5기 기업 가운데 16개 기업이 참석했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15년 신한퓨처스랩 1기로 선발돼 올해까지 3번의 투자를 받는 등 어니스트펀드가 발전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며 “신한퓨처스랩이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협업과 투자를 지속한다면 국내 스타트업이 성장하는데 더욱 큰 도움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신한퓨처스랩이 5년간 크게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신한의 지원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 스타트업 대표님들의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스타트업 기업과 소통하는 ‘Uni-talk’을 지속적으로 열어 의견을 직접 듣고 스케일업 전략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한퓨처스랩은 오는 11월 14일 서울 성수동 S-Factory에서 ‘5기 데모데이’를 개최할 예정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