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9 국감]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 "이명수 의원 3억원 요구 없었다"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10-08 08:52

"후로즌델리, 감당할 수 없는 요구해"

7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갑질 논란'으로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가 피해 주장 협력사로부터 감당할 수 없는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조 대표는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롯데 측에 협력사와의 합의를 종용한 사실이 없다고 일축하면서 신동빈 회장 소환 논란이 일단락됐다.

조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후로즌델리는 2014년 합의서 작성 시점에 이미 실체가 없고 부도가 난 회사였다"며 "실체가 없는 제조회사의 요구는 우리가 감당할 수 없는 요구수준이었다"고 말했다.

6년간 롯데푸드에 제품을 납품한 후로즌델리는 지난 2010년 롯데의 가격 후려치기로 거래가 중단됐다고 주장했다. 당시 롯데가 후로즌델리에 합의금 7억원을 지급하면서 논란이 종식된 듯했으나, 2015년 또 다른 납품 우선 권리를 주장하면서 논란이 됐다.

이와 관련해 조 대표는 "합의조항에 '품질과 적절한 가격이 합당하면 롯데푸드가 도와주겠다'는 이런 문구가 있었다"며 "2014년 8월 시점에 후로즌델리는 이미 실체가 없는 회사였고 부도가 난 회사였는데 (이 문구를 바탕으로) 그런 요구를 해서 우리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본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증인으로 신청한 이명수 의원은 "협력업체는 규모가 작고 영업이익률도 낮은 게 사실"이라며 "그룹 총수께서 좋은 말씀을 해달라고 소환한 것이고, 결코 제가 롯데 측에 흠집내기를 하는 게 아니고 좋은 기업이 되길 바라는 취지로 한 것이란 걸 알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 회장 소환은 이명수 의원이 롯데 측에 압박을 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전면 철회됐다. 앞서 한 언론은 '이명수 의원이 신동빈 회장의 국정감사 증인 소환을 내세워 후로즌델리의 전은배 대표에게 최소 3억원을 주라고 롯데 측에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 의원은 "증인이 누가 오느냐 문제보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협력과 식품안전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주객이 전도돼서 아쉽다"며 조 대표에게 언론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르지 않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조 대표는 "언론을 통해 본 것은 있지만, 의원님을 통해 요구받은 사항은 절대 없었다"고 일축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