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은성수 "DLF사태, 경영진도 책임질 일 있으면 책임 원칙"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0-07 17:10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7일 여신금융협회에서 열린 영세 온라인 사업자 특별보증 지원을 위한 협약식에 참석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2019.10.07)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해외금리 연계 DLF(파생결합펀드) 사태 관련 책임 소재에 따라 경영진도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게 원칙이라고 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7일 서울 중구 여신금융협회에서 열린 온라인 영세사업자 특별보증 지원사업 협약식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금융감독원 DLF 조사 결과 책임소재가 확실하다면 원칙적으로 경영진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경영진에서 DLF를 판매하라고 한 것인지 KPI(핵심성과지표) 때문에 직원이 부적절하게 한 것인 지 등 조사 결과에 맞게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라며 "꼬리 자르듯 밑에 사람들만 책임을 물게 하면 억울하지 않느냐"고 언급했다.

아울러 이달 말로 계획 중인 DLF 관련 제도 보완에 대해 은성수 위원장은 "모든 옵션을 다 놓고 고민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오는 10일로 다가온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접수 관련해서도 답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완전히 냉랭한 것도 아니고 과열도 아니다"며 "선을 넘지 않는 범위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