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청신호 P2P ③] 기존 금융사도 넘본다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09-27 19:00

지난 23일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주관하고 대한상의에서 열린 'P2P금융 제정법 취지에 맞는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의 방향성은?' 토론회에서는 여·야·민·정이 합심해 P2P금융업의 법제화를 환영했다. (왼쪽부터)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성준 마켓플레이스협의회 운영위원장(렌딧 대표) / 사진 = 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법제화로 시장의 불확실성이 해결되자 기존 금융사와 대형 핀테크 업체 등 ‘큰 손’들의 P2P시장 진입이 본격적으로 일어날 전망이다. 최근 시중은행 금리가 1~2%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자 '대체 투자처'로 떠오른 P2P시장의 성장성이 주목받고 있어서다. 특히 직접 개발한 신용평가모형 등을 활용해 기존 금융사 대비 금리를 확 낮춘 '대안금융' 성격을 띄면서 국회와 금융당국의 지원 사격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지난달 말 나이스그룹의 신사업 계열사인 나이스비즈니스플랫폼은 P2P금융 서비스 '나이스abc'를 내놨다. 전자어음 담보 대출이 주요 사업인데, 같은 상품을 다루는 나인티데이즈는 코스콤과 스타뱅크가 공동출자한 한국어음중개의 P2P 브랜드다. 지난해 기업금융(IB)전문인 리딩투자증권의 계열사가 된 리딩플러스펀딩도 있다. 이 회사는 P2P업계 유일의 제도권 금융회사 계열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리스크 관리 역량을 내세우는 중이다. 평균수익률 12.70%, 연체율 0%(이달 9일 기준)를 기록하고 있다. 이 외에도 저축은행, CB(Credit Bureau)사 등 금융업계에서 P2P시장과 관련한 조사가 활발히 일어나는 것으로 파악된다.

그간 P2P시장은 안정적으로 성장하는 추세를 보였다.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협회 회원사 44곳의 누적대출액은 지난 8월 말 기준 4조7358억원을 기록했다. 여기에 신용대출 전문 P2P 금융업체까지 더하면 전체 P2P 금융시장의 규모는 6조원에 달한다. 2016년 P2P금융협회의 발족 당시 전체 대출액이 1525억원에 불과했던 것을 고려하면 2년 만에 4배 가까이 몸집을 불렸다.

국내 P2P시장의 성장은 차주와 투자자들이 한꺼번에 몰린 결과로 풀이된다. 최근 법제화가 가시화하고 저금리 기조 역시 지속하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사람들이 몰린 것이다. 정부의 가계 대출 규제로 인한 '풍선 효과'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특히 세계적으로도 P2P시장은 전망이 밝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P2P금융 산업 육성 방향성을 논하는 정책 토론회에 주제 발표자로 참석한 구자현 한국개발연구원(KDI) 지식경제연구부 연구위원은 “현재 미국에서 P2P 금융의 대출 잔액은 260억 달러에 불과하지만 2025년 중 3860억달러가 은행에서 P2P대출로 이동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특히 최근 정무위를 통과한 P2P법을 보면 앞으로 영업을 하기 위해서는 최소 5억원 이상의 자기 자본을 갖고 인적 ·물적 설비, 임원·대주주, 사회적 신용 등의 요건을 충족해 금융위원회에 등록해야 한다. 모집액의 80% 이하로 투자금이 모였을 때 자기자본 내에서 허용되고, 금융회사도 연계 대출 금액의 40% 이내에서 연계 투자를 할 수 있다.

P2P업계는 제도권에 편입돼 기존 금융권에서의 진출과 투자가 많아지면 업계 리스크도 자연스레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융사 특성상 대출자의 담보나 신용 상태에 대해 이리저리 재고 따지기 때문이다. 업계에 건전한 플레이어들이 많아지며 가짜 담보와 횡령, 부도 등 각종 사건이 끊임없이 일어났던 과거를 어느 정도 청산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P2P업계는 빠른 성장세를 이뤘지만 횡령 등으로 점철됐던 것도 사실이라 이번 제도권 진입으로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이 과정에서 기존 금융사나 핀테크 업체들의 진출과 협업이 합종연횡할 것으로 보인다"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