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안정보고서④] 지방 가계부채 최근 증가세 둔화..소득 대비 부채 비율 급상승

김경목 기자

kkm3416@

기사입력 : 2019-09-26 11:00

[한국금융신문 김경목 기자]


지방 가계부채는 최근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으나, 그동안 수도권보다 높은 증가세를 보이면서 소득 대비 부채 비율도 빠르게 상승 중이라고 밝혔다.

전체 가계대출중 지방 비중이 2012년말 39.4%에서 2019년 2/4분기말 43.5%로 상승했다고 소개했다.

지방 차주의 연소득 대비 가계대출 비율(LTI, 19.2/4분기말 207.7%)은 수도권(232.4%)보다 낮은 수준이나, 2012년말 이후 상승폭(+55.5%p)은 수도권(+40.1%p)을 상회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방 가계부채의 차주 특성 및 부채 분포를 보면, 고소득·고신용 비중(19.2/4분기말 61.7%, 69.7%)이 수도권(67.3%, 77.4%)에 비해 낮고 비은행 비중(54.1%, 수도권 32.6%)은 높았다고 소개했다.

지방가계 부채 가운데 비은행 비중은 상호금융 36.0%,여전사 6.9%, 보험사3.8%, 저축은행1.9% 등으로 구성됐다.

대출종류별로는 수도권과 비슷하게 담보대출이 74% 수준을 나타냈다.

한은은 "다만 지방 특성상 농지, 임야 등을 담보로 한 대출이 많아 주택이외 담보 비중(19.2/4분기말 23.3%)이 수도권(16.3%)보다 높았다"고 설명했다.

자산(LTV) 및 소득(DSR) 측면에서의 채무상환능력은 대출규제 강화 등에도 불구하고 수도권보다 여전히 취약했다고 밝혔다.

주담대 LTV 비율(평균)은 수도권의 경우 2017년 이후 규제 강화 및 주택가격 상승으로 하락했으나 주택가격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지방은 55~56% 수준을 유지해 수도권과의 격차가 확대됐다.

지방 가계대출 DSR(평균, 19.2/4분기말 37.1%)도 수도권(36.3%)을 소폭 상회했다.

DSR 100% 초과 대출 비중은 2019년 2/4분기말 32.6%로 수도권(27.3%)보다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취약차주의 DSR 상승폭도 수도권을 크게 상회했다. 취약차주는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소득(하위 30%) 또는 저신용(7~10등급)인 차주를 의미한다.

주택가격 하락에 따른 담보가치 감소, 소득여건 악화 등으로 차주의 부채상환능력이 약화되면서 지방 가계부채의 건전성이 2017년부터 점차 저하되고 있다고 밝혔다.

가계대출중 연체차주가 보유하고 있는 대출(이하 ‘연체대출’) 비중은 수도권과 달리 지방은 상승(17년말 2.5% → 19.2/4분기말 3.1%)한 가운데 특히 지방 취약차주의 연체대출 비중 상승(16년말 20.5% → 19.2/4분기말 27.7%)이 두드러졌다고 소개했다.

일부 지역의 주택시장 위축 등으로 지방 주담대의 부실도 최근 증가세라고 밝혔다.

지방 주담대중 연체대출 비중(17년말 1.6% → 19.2/4분기말 2.1%)이 상승한 가운데 경매주택 건수도 수도권에 비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은은 "최근 지방 가계부채의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아직까지는 주택가격 하락과 가계부채의 건전성 저하가 일부 지역·금융권역을 중심으로 제한적인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또한 지역 금융기관의 자본적정성도 비교적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점에 비춰 지방 가계부채 문제가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지방 가계부채의 구조 및 차주의 상환능력이 수도권에 비해 취약한 만큼, 지방 대출 비중이 높은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리스크 관리 강화 등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경목 기자 kkm341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