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카드, 태풍 '타파' 피해 고객 대상 금융지원 실시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09-23 11:24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신한카드가 태풍 '타파'로 피해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우선 피해 고객에게 카드대금을 최장 6개월 후에 일시 청구하고 한 번에 갚기 어려운 경우 6개월까지 나눠서 납부할 수 있도록 했다. 피해회원이 연체 중이면 접수 후 6개월까지 채권추심을 중지하고 분할상환이 가능토록 할 계획이다.

피해 지원은 관공서에서 발행한 피해사실확인서 등 증빙서류를 신한카드로 접수하면 받을 수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금융지원이 태풍 피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뜻하지 않은 재난을 당한 고객을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