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보이콧 재팬] 불매운동 장기화에 일본맥주 수입량 10위권 밖으로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09-16 18:59

日 맥주 수입액, 7월 3위 → 8월 13위
프랑스·멕시코·홍콩 맥주에도 밀려나

이마트에 진열된 아사히 등 일본 맥주. /사진=구혜린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장기화되면서 부동의 1위였던 일본 맥주 수입량이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16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8월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22만3000달러로 전체 수입 맥주 중에서 13위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7월(3위)과 비교해 10단계 하락한 수준이다.

일본 맥주는 국내 수입 맥주 시장에서 지난 10년간 1위 자리를 지켜왔다. 2009년 1월 미국 맥주를 제치고 수입액 1위에 오른 뒤 올 6월까지 인기가 끊이지 않았다.

불매운동이 시작된 지난 7월부터는 사정이 달라졌다. 7월 일본 맥주 수입액은 434만2000달러로 벨기에와 미국에 이어 3위로 떨어졌다. 8월에는 프랑스(29만7000달러·10위), 멕시코(25만5000달러·11위), 홍콩(24만4000달러·12위) 맥주에도 밀려나 13위로 추락했다.

지난해 8월(756만6000달러)과 비교하면 34분의 1 수준으로 수입액이 급감했다. 수입 중량으로 따지면 245.2톤(t)으로 순위는 15위로 떨어진다.

해외 맥주 수입액 1위는 칭따오 등으로 알려진 중국 맥주(462만1000달러)가 차지했다. 중국에 이어 2위는 네덜란드(430만2000달러), 3위는 벨기에(377만달러), 4위는 미국( 346만9000달러)이다.

지난달 총 맥주 수입액은 2416만1000달러로 전월(2827만4000달러) 대비 14.5% 감소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