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수익률 12%에 연체율 14%'…"P2P투자 주의하세요"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09-04 17:20 최종수정 : 2019-09-05 13:52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최근 P2P금융 업체들의 연체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수익률만 보고 투자하기 보다 P2P업체들의 연체 회수 능력과 공시 현황을 살펴 투자를 결정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4일 P2P금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테라펀딩의 연체율은 14%로 나타났다. 지난 7월 5.7%를 기록한 것에 비해 세 배 가까이 높아진 것이다. 한국P2P금융협회 회원사(44개) 상위 2위 업체인 어니스트펀드는 지난 3일 기준 4.48%를 기록했고, 3위 업체인 피플펀드는 지난 7월 기준 9.94%였다.

업계 전체적으로도 연체율은 높은 편이다. 한국P2P금융협회 공시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 44개 회원사의 평균 연체율은 6.96%를 기록했다. 회원사 중 가장 높은 연체율을 기록한 곳은 애플펀딩으로 88.9%를 나타냈다. 썬펀딩(88%), 소딧(76%), 비욘드펀드(70.1%) 등의 순으로 연체율이 높았다.

현재 P2P금융협회 회원사들은 미상환된 대출 잔액 중 연체중인 건의 잔여원금의 비중을 계산해 연체율을 산정하고 있다. 다만 P2P업체가 회사펀드, 안심펀드, 이자대납 등의 형태로 연체 관리를 하고 있는 투자 건은 연체율 계산식에 반영되지 않는다. 이 투자 건까지 반영하면 실질적인 연체율은 더 올라갈 수 있는 것이다. 특히 협회에 가입하지 않은 P2P업체도 있는데, 이들 연체율까지 집계한 자료는 없다.

일각에서는 P2P업체들의 연체 채권 관리가 제각각으로 이뤄지고 있어 투자자들의 혼란을 가중시킨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연체가 발생할 경우 투자자들에게 공지하는 연체 사유 안내 체계와 추심 과정이 P2P업체마다 다 다르다"며 "특히 공시 자료도 부실한 상황에서 예비 투자자들은 P2P업체의 채권 추심 능력보다 수익률에 혹해 투자하기 쉽다"고 말했다.

현재 P2P금융업계는 관련 법이 만들어지는 중이라 금융당국의 가이드라인과 대부업법에 의해 규율받고 있다. 이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P2P업체들은 연체 발생 채권에 대해 최소한 월 1회 이상 채권추심 현황 및 관리 실태를 알려야 한다. 문제는 이 최소 공시 회수가 너무 적은 데다 최소 요건만 지켜 공시하는 업체가 많아 예비 투자자들이 현재 상황을 가늠하지 못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예컨대 7월 말 연체 현황을 8월 1일에 공시하면, 투자자들은 9월 공시가 있기 전까지 벌어지는 연체 근황에 대해 알 수 없는 것이다.

P2P업계 관계자는 "P2P업체들의 연체 정리 능력은 설립 초기보다 많이 좋아졌지만, 기존 금융권에 비해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며 "업체가 제시하는 수익률이 높고 원금 손실률이 0%를 기록해도 원금 회수가 지연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음을 고려해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