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구광모 LG 회장 "소재·부품 R&D가 미래 경쟁력 근간"...LG화학 3세대 EV배터리 점검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8-29 17:18 최종수정 : 2019-08-29 17:4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9일 "LG 미래 제품력·성장동력의 근간은 핵심 소재·부품 경쟁력 확보에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8일부터 시행된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 제외 조치로 더욱 중요성이 커진 소재·부품 분야에 대한 육성 의지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구 회장은 대전에 위치한 LG화학 기술연구원을 방문해 ▲3세대 전기차 배터리 ▲솔루블OLED ▲메탈로센 POE 등 미래 성장을 위한 차세대 소재∙부품 R&D 과제별 책임자들과 함께 개발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전략 등을 논의했다.

구 회장은 “미래 R&D 과제를 제대로 선정하고 역량을 집중하는 것이 고객 최우선 경영 활동의 출발점"이라며 "진정으로 고객 가치를 혁신할 수 있는 도전적인 연구개발(R&D) 과제를 선정해서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구 회장은 “LG화학의 R&D 성과는 국내 소재∙부품 경쟁력 강화는 물론 전방 산업의 공급망 안정화에도 직결되는 만큼, 자긍심을 갖고 연구개발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광모 LG회장(오른쪽)이 3세대 전기차용 배터리를 살피고 있다. (사진=LG)

이미지 확대보기


LG화학은 곧 열릴 전기차 시대를 대비해 1회 충전으로 500km 이상을 주행하는 3세대 전기차 배터리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완성차업계는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3세대 전기차 출시를 시작해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를 연다는 계획 밝히고 있다.

솔루블OLED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이끌어갈 핵심 기술로 평가받는다. 재료를 용액(Soluble)을 분사하는 잉크젯 프린팅 기술로 디스플레이 패널을 만드는 방식이다. 기존 증착형 방식은 재료를 진공상태에서 가열 후 패널에 붙이기 때문에 재료손실과 색재현율 등에서 손해를 본다.

메탈로센 POE는 LG화학 등 전 세계 5개 화학사가 제조 기술을 갖고 있는 메탈로센계 촉매 기술 적용 플라스틱 합성수지다.

한편 이날 방문에는 구 회장과 함께 노기수 LG화학 CTO(사장), 김명환 LG화학 배터리연구소장(사장) 그리고 권영수 LG 부회장,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대표(사장) 등이 동행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