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엔씨소프트 ‘리니지M POWER’ 상반기 모바일 게임 매출 점유율 1위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7-26 15:48

아이지에이웍스 “하반기 주목 게임은 ‘로한 엠’ 게임사 넷마블”

▲ 2019년 상반기 퍼브리셔별 국내 모바일 게임 매출 점유율(사진=아이지에이웍스)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엔씨소프트가 상반기 퍼블리셔별 국내 모바일 게임 매출 점유율에서 18.5%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했다. 상반기 모바일 게임 매출 1위는 ‘리니지M’이 차지했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분석 업체 아이지에이웍스는 26일 ‘2019년도 상반기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 총정리’ 리포트를 통해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 매출을 합산한 결과를 발표했다.

리포트에 따르면 2019년도 상반기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 총 매출은 2조 941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7.9% 증가했다.

아이지에이웍스는 “1분기에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의 출시 초반 흥행과 ‘리니지M’ 업데이트 영향으로 월 매출이 소폭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퍼브리셔별 상반기 매출 점유율에서 엔씨소프트가 18.5%로 1위를 차지했고, 넷마블이 13.9%로 그 뒤를 이었다. 넥슨과 펄어비스는 각각 4.9%와 3.3%로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 2019년 상반기 모바일 게임 매출 TOP7(사진=아이지에이웍스)

게임별 올 상반기 매출 순위를 보면, ‘리니지M’이 3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면서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로는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이 차지했고 ‘검은사막 모바일’과 ‘피파온라인M’이 그 뒤를 따랐다.

아이지에이웍스는 “상반기 매출 상위 게임 중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과 ‘검은사막 모바일’, ‘신명’의 이용자는 감소 추세를 보였고, ‘리니지2 레볼루션’은 6월 대규모 업데이트 이후 이용자가 2배 이상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하반기 주목할만한 모바일 게임으로 ‘로한M’을 꼽았다. 그 이유로는 “‘로한M’의 사용자 수는 다른 매출 상위 모바일 게임들보다 낮은 편이지만, ARPDAU(유저 1인당 평균 결제 금액)가 ‘리니지M’ 다음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넷마블의 하반기에 가장 기대되는 퍼블리셔로 뽑으면서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와 ‘일곱 개의 대죄’ 등 신작이 흥행 성공으로 매출 순위 상위권에 넷마블의 게임들이 40%이상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