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영채 NH투자증권, 글로벌 운용사 뱅가드와 WM 협업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07-25 08:35

뱅가드 리서치자료 NH 국내 고객에 제공
연금형 자산운용 노하우·컨설팅기법 공유

▲찰스 린 뱅가드 아시아 대표(왼쪽)와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NH투자증권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MOU)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NH투자증권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NH투자증권이 글로벌 상장지수펀드(ETF) 운용사 뱅가드 그룹과 손을 잡았다.

NH투자증권은 지난 24일 뱅가드 그룹 자회사인 뱅가드 인베스트먼트 홍콩과 자산관리(WM) 비즈니스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975년 설립된 뱅가드 그룹은 세계 최대 규모의 뮤추얼펀드 운용사이자 전세계 2위의 ETF 운용사로 낮은 운용보수의 ETF와 펀드 개발゙운용에 특화돼있다. 지난 5월 말 현재 5조4000억달러(약 6400조원)를 운용하고 있으며 전세계 19개 지사에 1만7600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NH투자증권은 뱅가드의 시장전망 및 투자전략 교육゙리서치 자료를 국내 고객에게 공식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NH투자증권의 자산배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뱅가드의 포트폴리오 모델을 활용할 수 있는 기회도 모색하기로 했다.

아울러 뱅가드는 기술적 투자자문과 이를 통한 수익률 제고 노하우를 NH투자증권과 공유하기로 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뱅가드 그룹은 금융상품 자문, 퇴직연금 상품, 디지털 솔루션, 기술과 투자상담사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자문 모델, 총체적 자산관리 서비스 등 폭 넓은은 전문성을 구축해왔다”며 “이를 선진화된 벤치마크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뱅가드는 퇴직연금 시장의 노하우도 NH투자증권과 공유하기로 했다. NH투자증권은 연내 도입이 예상되는 국내 기금형 퇴직연금 제도와 디폴트 옵션 제도의 시행에 대비하고 있다.

기금형 퇴직연금은 회사와 독립적으로 설치된 기금이 퇴직연금 자산을 운용하는 제도로 기금 운용을 전담하는 금융기관(OCIO)의 노하우가 중요하다. 디폴트 옵션은 가입자의 직접적인 지시가 없더라도 사전에 정해진 방법으로 연금자산이 운용되는 제도를 말한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뱅가드와의 전방위적인 MOU를 통해 고객의 글로벌 자산배분 전략을 한층 업그레이드할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고객에게 차별화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자산관리 플랫폼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찰스 린 뱅가드 아시아 대표는 “이번 MOU를 통해 수많은 글로벌 투자자들이 투자 목표를 달성할 수 있게 조력해온 뱅가드의 전문성과 경험을 NH투자증권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