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스마트알파펀드 설정액 2000억원 돌파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06-12 10:11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채권 이자수익과 더불어 주식 페어트레이딩 전략을 병행하는 미래에셋스마트알파펀드의 설정액이 2000억원을 넘어섰다고 12일 밝혔다.

미래에셋스마트알파펀드는 작년 11월말 설정 이후 꾸준히 자금이 들어와 현재 설정액이 2200억원에 달한다. 지역금융기관들도 가입이 가능해 시장 변동성에도 안정적 수익과 함께 초과수익을 원하는 투자 수요를 흡수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미래에셋스마트알파펀드는 채권전략에 70~80%, 주식전략에 20~30%를 투자한다. 편입 채권은 주로 만기 1년 수준의 국채, 통안채를 비롯한 단기 채권에 투자해 이자수익을 추구한다.

또한 채권형 상장지수펀드(ETF), 정기예금 등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채권형 투자자산도 활용한다.

주식 투자는 페어트레이딩 전략을 사용한다. 일반적인 롱숏 전략과 달리 통계적으로 검증된 페어(2개 종목) 간의 차익거래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것이 목표다.

미래에셋스마트알파펀드의 수익률은 2018년 11월 21일 설정 이후 지난 11일 기준 1.80%로 연환산 3.30% 수준이다. 전체 펀드수익 중 비과세 수익이 절반가량으로 실질적인 세후수익이 주식투자 비중 대비 높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