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중공업, LNG 운반선 2척 수주…4497억원 규모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9-06-07 11:46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사진=삼성중공업)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삼성중공업이 지난 5일 버뮤다 지역 선사로부터 총 4497억원, 약 3억8000만 달러 규모에 이르는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7일 알렸다. 이들 선박은 2022년 6월말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들어 LNG운반선 10척, FPSO 1기 등 총 11척, 30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수주 목표 78억 달러의 38%를 달성한 수치다.

삼성중공업의 현재 수주잔고는 203억 달러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선가회복 중인 LNG운반선과 올해 발주가 재개된 해양플랜트 등 고부가가치 선종에 대한 선별 수주가 주효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1월 200억 달러의 수주잔고는 3월부터 200억 달러 아래로 떨어지기 시작하면서 8월 177억 달러까지 내려갔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적극적인 영업 활동을 통해 2022년 이후 납기 물량까지 채워가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카타르, 모잠비크 등 대규모 프로젝트도 적극 공략해 LNG운반선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계속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