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먹구름 낀 경제전망…금융연구원, 성장률 전망치 2.6→2.4% 하향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5-23 15:23

2019년 주요 경제지표 전망 / 자료= 금융연구원, 2019년 수정 경제전망 발췌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한국금융연구원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6%에서 2.4%로 0.2%포인트(P) 낮췄다.

앞서 22일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6%에서 2.4%로 하향 조정하고 암울한 경제 전망이 다시 나왔다.

금융연구원은 23일 '2019년 수정 경제전망'에서 "우리 경제는 올해 세계 경제 둔화세, 세계 교역량 감소 및 이에 따른 설비투자 부진 등으로 인해 2.4%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11월 내놓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2.6%)보다 0.2%P 낮은 수치다. 금융연구원은 "세계 경기 조정에 따른 수출 및 국내투자 부진, 1분기 경제지표 악화 등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금융연구원은 2019년 민간소비 증가율은 전년도 큰 폭으로 증가했던 내구재 및 준내구재 지출이 둔화되는 등 이유로 2.4%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설비투자는 반도체 업종을 중심으로 한 큰 폭의 설비투자가 마무리됨에 0.4%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2019년 건설투자 증가율은 마이너스 3.9%로 예상됐다. 선행지표 및 최근 주택경기 등을 고려할 때 내년 계획된 대규모 생활 SOC(사회간접자본)투자 집행까지 부진이 전망됐다.

올해 취업자수는 전년대비 평균 14만 명 증가하고 실업률은 3.8%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0%로 내ㄷ다봤다. 상반기 0.6%, 하반기 1.3%다.

올해 국고채(3년물) 평균 금리는 지난해(2.1%)보다 하락한 1.8% 수준을 내다봤다.

2019년 경상수지는 흑자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나, 흑자폭은 603억 달러로 지난해(764억 달러)에 비해 상당폭 축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원/달러 연평균 환율은 전년에 비해 상승한 1141원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연구원 측은 "우리 경제는 대외 여건의 개선으로 올해 하반기 들어 다소 개선되는 모습을 보일 것으로 전망되지만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미국 등 주요국의 완화적인 통화정책 및 중국의 경기 부양 정책, 반도체 수요 증가, 추경 등 성장률 상승요인이 있으나 향후 미·중 무역협상 전개 과정 등에 대한 불확실성도 높다"고 전망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