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조원태 한진그룹 총수 앞날 ‘산 넘어 산’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9-05-15 16:01

공정위, 한진 동일인 지정…오너 3남매간 경영권 갈등·지분 상속·실적 회복 등 과제 산적

조원태 한진칼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원태 한진칼 대표이사 회장(사진)을 그룹 총수로 지정한 가운데 조 회장이 넘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공정위는 오늘(15일) 자산총액 5조원 이상인 59개 기업집단의 ‘2019년 공시대상 기업집단 지정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를 통해 한진그룹은 조원태 회장, LG그룹은 구광모 회장, 두산그룹은 박정원 회장으로 동일인이 변경됐다.

공정위 관계자는 “한진그룹 지배구조 최정점에는 한진칼이 있으며 조원태 회장은 공동 대표이기 하지만 대표이사 직책을 맡고 있다”며 “조직 변경, 투자 결정 등 주요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사람 가능성이 가장 크다”며 지정 이유를 설명했다.

◇ 지분 등 상속 놓고 과제 많아

그룹 총수로 공식화됐지만 조 회장의 앞날은 ‘산 넘어 산’이다. 우선 이번 총수 지정 과정에서 불거진 가족과 그룹 계열사 임원 간의 갈등을 봉합해야 한다.

공정위는 한진그룹의 동일인 지정 자료 제출이 늦어져 해당 발표를 기존 계획(10일)보다 5일 늦췄다. 당시 공정위는 연기 이유로 ‘한진그룹 내부간 합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표해 조원태 회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간 경영권 분쟁설이 대두됐다. 오늘도 조 회장이 그룹 지주사인 한진칼로부터 대표이사만 선임됐을 뿐 회장 선임은 이뤄지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와 이목이 쏠렸다.

고 조양호 회장이 보유한 한진칼 지분 승계 또한 관심사다. 오너 3남매가 상속 받아야 할 조 회장의 지분은 17.84%다. 현재 조원태 회장이 2.34%, 조현아 전 부사장 2.31%,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2.30%의 한진칼 지분을 가지고 있다. 2대 주주인 KCGI가 한진칼 지분 14.84%를 가지고 있는 가운데 고 조양호 회장의 지분 승계를 통해 오너그룹 지배력을 유지해야하는 상황이다.

상속세 문제도 그 연장선이다. 재계에서는 고 조양호 회장 한진칼 지분 17.84%에 대한 상속세가 최대 2000억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분 매각을 통해 상속세를 내는 방법이 있을 수 있지만, KCGI가 한진그룹의 경영권을 위협하는 상황에서 쉽사리 지분 매각을 할 수는 없어 상속세 납부 여부가 또 다른 과제다.

박상인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는 “한진그룹 경영권 방어에 대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그러나 그룹은 여러 방법을 통해서 상속세 납부 방법을 고심할 것이며, 이를 완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동일인(총수)이 변경된 대기업 집단 현황. 자료=공정거래위원회.



◇ 대한항공 실적 회복도 시급

조 회장은 상속뿐만 아니라 그룹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 실적 하락 반등을 꾀해야 한다. 지난해 대한항공은 실적(연결기준)은 매출 13조203억원, 영업이익 6403억원, 당기손해 185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지난 3년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이익이 하락하는 모습이다.

매출이 늘고 있지만, 이익이 준다는 것은 부채비율이 높은 것을 반증한다. 실제로 대한항공의 지난해 부채비율은 743.72%로 전년 557.10% 대비 186.62%포인트 급증했다. 즉, 과다한 부채비율로 인해 수익성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으로 타개안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최근 몇 년간 이어진 오너가 갑질 논란으로 훼손된 이미지 제고 역시 필요하다. 한진그룹은 지난 2014년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황’을 시작으로 ‘한진해운 청산’, 지난해 4월 조현민 전 전무의 ‘물컵 갑질’까지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 조원태 사장도 인하대학교 부정입학 의혹이 제기됐다.

이런 논란들로 인해 한진그룹 3세뿐만 아니라 어머니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고 조양호 회장까지 경찰에 출석하는 촌극이 벌어졌다. 그룹 총수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 조 사장은 이를 극복해야 하는 과제가 있다.

한편, 조원태 회장은 공정위로부터 총수로 지정되며 재계 3세 중 3번째 40대 총수가 됐다. 1975년생인 조원태 회장은 올해 만 44세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