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거대 조류' 화식조, "넘어진 틈에 공격…10cm 발톱+몸무게 60kg 육박" 사육사 살해 사고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4-15 18:43

(사진: SBS '동물농장-애니멀봐' 공식 유튜브, AP통신)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화식조가 사람을 살해하는 사고가 발발했다.

14일 AP, CNN 등 외신매체는 지난 12일 오전 10시께 플로리다 모 사유지에서 화식조가 사육자를 사망케했음을 전했다.

당시 화식조는 사육사가 넘어지자 공격을 시작, 그는 의료시설로 급히 이송됐으나 끝내 목숨을 잃었다.

현지 소방측은 "우발적인 사고일 듯. 단검 같은 발톱으로 치명상을 가했다"라고 추정 중에 있다.

해당 동물은 최대 몸무게 60kg, 몸통길이는 1.5m로 거대 조류에 속한다. 이에 샌디에고 동물원은 "비행이 불가하지만 2m 이상의 점프력과 시속 50km로 달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해당 동물은 위협을 받으면 내측 발가락 내 달려있는 단검 같은 발톱으로 치명상을 입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플로리다 어류야생생물보존위원회는 해당 조류를 악어와 같은 2급 야생동물로 고려 중에 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